정부 "무주택·1주택 등 실수요자 보완"···부동산정책 논의
정부 "무주택·1주택 등 실수요자 보완"···부동산정책 논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29일 열린 관계장관회의에서 부동산 정책 관련 점검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29일 열린 관계장관회의에서 부동산 정책 관련 점검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서울파이낸스 노제욱 기자] 정부가 무주택자와 1주택자 등 실수요자를 보호한다는 원칙을 재확인했다.

29일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서울 여의도 수출입은행에서 관계장관회의(녹실회의)를 열고 최근 부동산 정책과 관련해 제기되는 의견을 점검하고 보완방안을 논의했다.

이 자리에는 홍 부총리와 은성수 금융위원장, 안일환 경제수석, 행정안전부·국토교통부 차관급이 참석했다. 참석자들은 기존 부동산정책의 틀 안에서 무주택자·1주택자 등 실수요자를 대상으로 하는 정책 보완 방안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무주택자 대출 규제 완화와 1가구 1주택자의 재산세 부담을 덜어주는 방향으로 정책 보완이 예측된다.

이들은 조속히 정부 입장을 조율하고 국회 등과 협의해나가기로 했다.



이 시간 주요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