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SR] 유한킴벌리, '그린 임팩트'로 스타트업 육성
[CSR] 유한킴벌리, '그린 임팩트'로 스타트업 육성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익 내고 사회적·환경적 성과 달성···피피엘-엠와이소셜컴퍼니와 다자간 업무협약
1일 서울 송파구 올림픽로 유한킴벌리 본사에서 김정태 엠와이소셜컴퍼니 대표(왼쪽부터), 김동호 사단법인 피피엘 이사장, 진재승 유한킴벌리 대표이사 사장이 그린 임팩트 프로젝트를 위한 다자간 업무협약을 맺고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유한킴벌리) 
1일 서울 송파구 올림픽로 유한킴벌리 본사에서 김정태 엠와이소셜컴퍼니 대표(왼쪽부터), 김동호 사단법인 피피엘 이사장, 진재승 유한킴벌리 대표이사 사장이 그린 임팩트 프로젝트를 위한 다자간 업무협약서를 들어 보이고 있다. (사진=유한킴벌리) 

[서울파이낸스 김현경 기자] 유한킴벌리가 사회·환경 문제 해결에 기여하는 벤처 기업을 발굴하고 키우기 위해 그린 임팩트 프로젝트를 시작한다. 수익을 내는 동시에 사회적·환경적 성과도 달성하는 임팩트 투자를 모델로 삼은 새로운 형태의 기업의 사회적 책임(CSR) 프로젝트다. 

유한킴벌리는 매년 5개 내외의 친환경, 사회혁신 스타트업을 발굴해 지원할 예정이며, 스타트업 성장에 따른 수익은 투자 재원으로 다시 투입된다. 사업 아이템에 따라서는 유한킴벌리 생활혁신연구소와 협업 기회도 가질 수 있다. 유한킴벌리 그린 임팩트 프로젝트는 사업 아이템과 아이디어만 있는 상태인 시드 단계 벤처 기업을 대상으로 한다. 

유한킴벌리는 투자 재원으로 활용할 수 있는 CSR 기금을 출연할 예정이며, 향후 스타트업과 사회적 기업 육성 경험이 풍부한 파트너들과 협력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지난 1일엔 사단법인 피피엘, 엠와이소셜컴퍼니와 함께 다자간 업무협약도 맺었다.

유한킴벌리 로고
유한킴벌리 로고

유한킴벌리가 그린 임팩트 투자라는 새로운 형태의 CSR 사업에 도전할 수 있는 밑거름은 지난 10년간의 시니어 일자리 창출 경험에 있다. 유한킴벌리는 시니어 일자리 기금을 내 고령화 문제 해결과 사업이 연계된 공유가치창출 활동을 해왔다. 이를 통해 38개의 소기업 육성과 함께 1000개 이상의 시니어 일자리를 만든 바 있다. 

유한킴벌리 CSR 책임자는 "기후변화와 저출산, 고령화, 양극화 같은 사회 현안들은 국가적 과제이자 기업의 과제이기도 하므로 임팩트 투자 관점에서 해법을 찾는 것도 중요하다"며 "이런 의미에서 다자간 협력으로 진행되는 본 프로젝트가 벤처 생태계 발전과 함께 사회, 환경문제 해결에도 기여할 수 있는 새로운 모델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편, 유한킴벌리는 윤리경영, 환경경영, 사회공헌 성과를 토대로 지속 가능 경영을 더욱 강화하기 위해 환경·사회·지배구조(ESG) 위원회를 지난 7월 출범시켰다. 유한킴벌리는 비상장 기업으로, 재무적 투자자의 관점에서 ESG 평가를 요구받지 않지만, 위원회 출범과 함께 자체진단을 통해 환경, 사회, 지배구조 실행 과제를 도출했다.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탄소중립 모델, 지속가능한 제품 혁신과 함께 숲과 사람을 위한 선한 영향력 강화, 가치소비 모델을 발전시키는 중이다.



이 시간 주요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