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영증권, 문학동네와 복합문화공간 개발···내년 초 개점
신영증권, 문학동네와 복합문화공간 개발···내년 초 개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신영증권)
카페꼼마 송도점 내부 전경.(사진=신영증권)

[서울파이낸스 박조아 기자] 신영증권이 문학동네와 협업해 서울 여의도 본사 1~2층에 복합문화공간을 만든다.

14일 신영증권은 카페꼼마와 임대차 계약을 체결하고, 내년 초 개점을 목표로 새로운 복합문화공간을 조성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카페꼼마는 우리나라 대표 출판사인 문학동네의 자회사로, 북카페이다. 이 카페에선 각종 도서를 구매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현장에서 독서하며 베이커리와 커피 등 음료를 즐길 수 있다. 카페꼼마는 최근 단순한 북카페를 넘어, 코로나19 시대의 새로운 복합문화공간으로 주목받고 있으며, 현재 전국에 8개의 직영점을 운영 중이다.

신영증권 관계자는 "카페꼼마는 우리가 실현하고자 하는 '여의도 금융인의 라이프스타일을 제안하는 복합문화공간' 컨셉에 가장 적합한 업체였다"고 설명했다. 

신영증권은 이번 개점을 통해 문학동네의 작가 네트워크를 확보 중인 카페꼼마와 국내외 유명 작가와의 북 콘서트 등 다양한 문화행사를 개최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카페꼼마 여의도 신영증권점은 내부 인테리어 공사를 거쳐 내년 초에 정식 오픈 할 예정이다. 카페꼼마는 금융중심지인 이 지역 특성을 감안해 타 점포 대비 많은 금융투자 서적을 비치할 계획이다. 

신영증권 관계자는 "카페꼼마의 지향점은 일상에 지친 도시인에게 쉼터를 제공하는 것으로, 이는 신영증권의 가치와 부합한다"며 "금융중심지인 여의도의 새로운 문화공간으로 자리잡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 시간 주요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