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국민 독서량 감소···"성인 4.5권"
지난해 국민 독서량 감소···"성인 4.5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파이낸스 김무종 기자] 지난해 우리나라 성인과 학생의 독서량이 모두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문화체육관광부가 발표한 '2021년 국민 독서실태' 조사에 따르면 최근 1년(2020년 9월~2021년 8월)간 종이책과 전자책·소리책(오디오북)을 합한 성인의 평균 종합 독서량은 4.5권으로 2019년 조사 때보다 3권 줄었다.

지난 1년간 일반 도서를 1권 이상 읽거나 들은 사람의 비율인 연간 종합 독서율도 47.5%로 8.2%포인트 감소했다.

초·중·고교 학생은 연간 종합 독서량(교과서·참고서 등 제외)이 34.4권, 종합 독서율이 91.4%로 2019년보다 독서량은 6.6권, 독서율은 0.7%포인트 감소했다.

20대 청년층(만 19~29세) 독서율은 78.1%로 2019년보다 0.3%포인트 소폭 증가했고, 모든 성인 연령층과 비교해 높은 독서율과 많은 독서량을 보였다.

전자책 독서율은 성인 19%, 학생은 49.1%로 2019년보다 각각 2.5% 포인트, 11.9%포인트 증가했다. 특히 학생과 20대 청년층을 중심으로 전자책 이용이 늘어난 것으로 파악됐다.

독서하기 어려운 이유로는 성인은 '일 때문에 시간이 없어서'(26.5%), '다른 매체·콘텐츠 이용'(26.2%)을 주로 꼽았다.

보고서는 문체부 누리집에서 볼 수 있다.


이 시간 주요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