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카드 "코로나 시대에 4050세대 '디지털 소비' 큰 손으로 부상"
신한카드 "코로나 시대에 4050세대 '디지털 소비' 큰 손으로 부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달앱·식품몰·간편결제 이용 비중, 2030세대↓·4050세대↑
재활용 가능한 보냉백을 활용해 배송 쓰레기를 없애고 있는 쿠팡의 신선식품 배송 서비스 ‘로켓프레시' (사진=쿠팡)
쿠팡의 신선식품 배송 서비스 ‘로켓프레시' (사진=쿠팡)

[서울파이낸스 유은실 기자] 코로나 시대를 거치며 4050 중장년층의 온라인·디지털 소비 이용량이 크게 늘었다.

신한카드 빅데이터연구소는 자사 고객의 소비데이터를 분석, 코로나19 환경 및 디지털 경제 가속화에 따른 관련 소비 변화를 연령과 지역 등에 따라 입체적으로 분석해 21일 발표했다. 이번 데이터 분석 대상은 온라인 업종 전체와 대표적인 디지털 소비 업종인 배달앱·신선식품몰, OTT·음원 스트리밍, 간편결제서비스로 2019년과 2021년을 신한카드 이용 기준으로 비교한 수치다.

먼저 온라인 업종 전체의 연도별 이용 추이를 살펴보면 2019년부터 2021년까지의 전년 대비 이용 증가율은 각각 14%, 23%, 22%로, 꾸준한 성장세를 나타냈다. 

온라인 업종의 2019년 대비 2021년 연령별 이용 증가율의 경우 20대는 45%, 30대 63%, 40대 84%, 50대 110%, 60대이상 142%로 전체 71% 대비해 디지털 소외 계층으로 인식되던 40대 이상 연령층의 이용이 크게 증가한 것으로 분석됐다. 같은 기간 동안의 지역별 이용 증가율의 경우 서울 76%, 경기 78%, 광역시 65%, 그 외 지역 61%로 수도권의 이용 증가율이 다소 높게 나타났다.

(그래프=신한카드)
(그래프=신한카드)

배달·신선식품 배송 서비스에서도 4050세대의 이용 비중이 눈에 띄게 늘어났다. 배달앱의 경우 20대 이용 비중은 41%→30%, 30대는 39%→37%로 줄어든 반면, 40대는 15%→24%, 50대이상은 5%→9%로 증가했다. 신선식품몰 이용 비중 역시 20대의 경우 11%→10%, 30대는 40%→32%로 줄었지만, 40대는 35%→37%, 50대 이상은 14%→21%로 증가했다. 

배달앱의 지역별 이용 비중은 큰 도시 중심으로 신규 서비스를 개시하는 경향이 있는 배달앱의 특성상 수도권 비중이 55%로 전년 대비 증가했다. 먹거리의 경우 수도권은 배달 앱, 비수도권은 신선식품 중심으로 이용량이 늘었다. 간편결제 서비스는 수도권 중심으로 늘었다. 배송 특화 서비스 등이 수도권 중심으로 이뤄지기 때문이다.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와 음원 스트리밍 서비스와 같은 디지털 콘텐츠의 경우 과거 20대의 이용이 월등했던 것과 달리 다른 세대의 이용이 증가해 점차 범용 서비스로 자리잡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OTT와 음원 스트리밍 이용 비중의 경우 20대는 각각 44%→34%, 44%→37%로 줄어든 반면 40대는 18%→22%, 20%→22%, 50대 이상은 9%→13%, 7%→11%로 증가했다. 

마지막으로 이커머스·모바일 쇼핑과 밀접한 간편결제도 중장년층의 비중이 늘어났다. 이용 비중 변화를 살펴보면 20대는 34%→29%, 30대는 35%→34%로 감소한 반면 40대는 22%→24%, 50대 이상은 9%→13%로 증가했다. 디지털 기기에 대한 친숙도 증가로 간편결제의 편의성을 경험할 수 있는 기회가 늘어난 영향이 작용한 것으로 풀이된다. 

신한카드 빅데이터연구소는 "이번 데이터 분석을 통해 코로나 이후 우리 삶의 소비행태가 얼마나 달라졌는지 보다 자세히 알 수 있었다"고 말했다.



이 시간 주요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