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웅제약 '나보타' 사우디·우크라 허가 획득
대웅제약 '나보타' 사우디·우크라 허가 획득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동·유럽, 미용 시술 시장 점유율 확대 거점 활용 계획
대웅제약이 개발한 보툴리눔 톡신 제제 '나보타' (사진=대웅제약) 
대웅제약이 개발한 보툴리눔 톡신 제제 '나보타' (사진=대웅제약) 

[서울파이낸스 김현경 기자] 대웅제약은 사우디아라비아와 우크라이나에서 보툴리눔 제제 나보타의 품목허가를 획득했다고 18일 밝혔다. 보툴리눔 제제는 안면부위 주름 개선처럼 미용 시술에 주로 쓰이는 바이오의약품이다.

대웅제약은 사우디아라비아를 중동 지역 매출 확장의 교두보로, 우크라이나를 유럽 시장 점유율 확대의 거점으로 삼을 계획이다. 이번 허가로 나보타는 북미와 유럽 58개국에 진출하게 됐다. 이 제품은 올해 유럽 발매를 앞두고 있다. 

대웅제약은 중국을 포함해 향후 100개 국가에서 이 제품의 허가를 획득하는 것을 목표로 삼았다. 박성수 대웅제약 부사장은 "나보타는 아시아 최초로 미국 식품의약국(FDA) 승인을 받은 제품"이라며 "50개국 이상에서 허가를 받으며 글로벌 브랜드로 자리잡았지만, 나보타의 꿈은 이제부터 시작이다. 세계 100개국 이상에 진출해 명실상부한 글로벌 넘버원 보툴리눔 톡신 제제로 키우겠다"고 밝혔다.



이 시간 주요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