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라운해태 발굴 국악 꿈나무 '영재한음회' 첫 솜씨 자랑 
크라운해태 발굴 국악 꿈나무 '영재한음회' 첫 솜씨 자랑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래 한국음악 이끌 영재 기량에 명인·명창과 젊은 국악인 열정으로 완성"
크라운해태제과가 18일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 M씨어터에서 개최한 '제1회 영재한음회'에서 하늘빛병창단이 민요연곡 공연을 하고 있다. (사진=크라운해태제과) 
크라운해태제과가 18일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 M씨어터에서 개최한 '제1회 영재한음회'에서 하늘빛병창단이 민요연곡 공연을 하고 있다. (사진=크라운해태제과) 

[서울파이낸스 김종현 기자] 전통 한국음악(국악) 꿈나무들이 후원자들의 응원에 힘입어 세계 공연을 위한 첫 발을 뗐다. 크라운해태제과가 18일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 M씨어터에서 '제1회 영재한음회'를 개최한 것이다. 

크라운해태제과에 따르면, 정가단 아리(엮음지름 시조), 판세상스('s) 아이들(남도새타령) 등 한음영재 8팀은 명인·명창들과 락음국악단의 지도를 받은 뒤 이날 무대에 올랐다. 영재한음회는 후원자 모임이 입장권 구입을 통해 국악 영재들의 세계 진출을 돕는 공연이었다. 

영재한음들은 서울 중구 남산국악당 크라운해태홀에서 매주 일요일 열리는 영재국악회와 함께 후원자들만을 위한 무대를 꾸민다. 영재국악회에서 기량을 인정받은 어린들이들이 두 달에 한 번씩 공연하는 것이다. 한음영재회 입장권은 인터파크에서 구입하면 된다. 

크라운해태제과 쪽은 "미래 한국음악을 이끌 한음영재들의 기량에 명인·명창과 젊은 국악인들의 열정으로 완성된 명품 무대"라며, "전통음악계와 민간기업의 노력에 국민들의 후원이 더해지면 세계무대를 향한 한음영재들의 꿈이 반드시 이뤄질 것"이라고 밝혔다. 


이 시간 주요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