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제철-에너지연구원, CCUS·수소 개발 등 탄소중립 '맞손'
현대제철-에너지연구원, CCUS·수소 개발 등 탄소중립 '맞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제철과 에너지기술연구원이 탄소중립 기술협력 MOU를 체결하고 기념촬영을 하는 모습. (사진=현대제철)
현대제철과 에너지기술연구원이 탄소중립 기술협력 MOU를 체결하고 기념촬영을 하는 모습. (사진=현대제철)

[서울파이낸스 주진희 기자] 현대제철이 한국에너지기술연구원과 함께 철강산업의 탄소중립을 선도하기 위해 에너지·환경분야에 대한 포괄적인 기술협력을 추진한다.

현대제철은 20일 대전 한국에너지기술연구원에서 '탄소포집·활용 저장 기술(CCUS), 수소 생산 및 에너지 효율 향상 기술 협력을 위한 탄소중립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이 자리에는 김종남 한국에너지기술연구원 원장, 안동일 현대제철 사장 등이 참석했다.

현대제철은 지난 2016년부터 저탄소 생산 체제 구축을 위해 한국에너지기술연구원과 온실가스 및 에너지 부문 기술협력을 꾸준히 추진해 온 바 있다. 

최근 탄소중립이 기업의 지속가능경영에 중요한 이슈로 부각됨에 따라 이에 적극 대응하기 위해 에너지·환경 부분에 대한 탄소중립 MOU를 새롭게 체결하기로 했다.

이번 업무 협약에 따라 현대제철은 한국에너지기술연구원이 보유한 에너지 관련 선도 기술을 활용해 제철소 설비 성능 향상 및 운영 최적화에 나설 계획이다. 또 그린철강을 위한 기반기술인 수소생산, CCUS, 무탄소 연소 등 중장기적으로 탄소중립을 실현할 수 있는 기술 개발도 신속하게 추진할 수 있을 전망이다.

한국에너지기술연구원은 수소에너지연구본부, 에너지효율연구본부, 기후변화연구본부 등 분야별 전담 연구 조직을 운영하고 있으며 CCUS, 수소 생산, 열/에너지 설비 부분에 있어 글로벌 톱 클래스의 기술력을 보유하고 있다. 따라서 현대제철의 지속성장에 필요한 에너지 효율 극대화, 수소 생산 및 생태계 구축, 저탄소 사업 정책을 실현하는데 있어 큰 시너지 효과가 기대된다.

특히 현대제철은 부생가스 내 수소를 단순 분리, 정제하는 기존의 상용 기술과 달리 부생가스 내 성분 자체를 변화시켜 수소 생산량을 2배로 늘리는 '블루 수소' 생산기술 개발 부분을 기대하고 있다. 수소환원제철에 소요되는 대량의 환원용 수소 생산 기술 확보도 이번 협력을 통해 가속화 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안 사장은 "앞으로도 한국에너지기술연구원과 협력하면서 에너지 ·환경 관련 실증 기술력을 크게 높일 예정"이라며 "탄소중립은 기업의 지속가능한 성장을 위해 가장 중요한 만큼 다양한 기술협력과 적극적인 투자를 통해 철강업계의 저탄소 환경구축에 앞장서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 시간 주요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