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은행, 녹색기후기금 인증기구 재인증 획득
산업은행, 녹색기후기금 인증기구 재인증 획득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업은행. (사진=서울파이낸스DB)
산업은행 (사진=서울파이낸스DB)

[서울파이낸스 김현경 기자] 산업은행은 지난 16~19일 앤티가바부다에서 개최된 녹색기후기금(GCF) 제32차 이사회에서 인증기구 재인증을 획득했다고 23일 밝혔다.

GCF 인증기구는 GCF에서 조성된 자금이 개도국에 효율적으로 지원되도록 기후변화 대응사업을 발굴·제안·집행하는 기관이다. 전 세계 113개 기관이 인증기구 인증을 획득했다.

산업은행은 지난해 10월부터 GCF사무국(1차)과 외부 전문심사위원(2차)의 재인증 심사를 거쳤으며 이번 이사회에서 재인증이 최종 승인됐다. 이를 위해 기획재정부는 GCF 한국 국가지정기관(NDA)으로서 산업은행의 재인증 승인을 지원했다.

재인증 심사에는 글로벌 기후변화 사업을 추진하기 위한 내부역량, 제도 및 시스템, 기후금융 추진실적 및 향후 계획, 지속가능 경영정책, 투명·공정한 사업수행 능력 등 은행 시스템 전반에 대한 평가가 포함돼 있다.

산업은행은 2050 탄소중립 정책을 지원하기 위한 '기후금융 프레임워크', '탄소넷제로 프로그램' 등에 대해 높은 평가를 받았다. 특히, 선진국 및 개도국 이사진의 지지를 받아 재인증을 획득했다.

산업은행 관계자는 "다양한 금융상품 및 해외사업 금융자문·주선 경험 등을 활용해 개발도상국 탄소감축 등 기후변화 대응사업을 지속 발굴할 것"이라며 "GCF와의 파트너십을 강화해 글로벌 금융시장에서 기후금융 전문기관으로서의 입지를 더욱 공고히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시간 주요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