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바이오에피스·삼일제약, 루센티스 복제약 판권 계약
삼성바이오에피스·삼일제약, 루센티스 복제약 판권 계약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 연수구 송도동 삼성바이오에피스 신사옥 전경 (사진=삼성바이오에피스)
인천 연수구 송도동 삼성바이오에피스 신사옥 전경 (사진=삼성바이오에피스)

[서울파이낸스 김현경 기자] 삼성바이오에피스는 삼일제약과 안과 질환 치료제 아멜리부(성분명 라니비주맙)의 국내 판매를 위한 파트너십을 체결했다고 21일 밝혔다. 아멜리부는 루센티스의 바이오시밀러(바이오의약품 복제약)로, 황반변성과 당뇨병성 황반부종 같은 안과 질환을 치료하는 데 쓴다.

이번 계약에 따라 삼일제약이 국내 유통과 판매를 맡는다. 삼성바이오에피스와 삼일제약은 이번 계약을 통해 환자에 더욱 저렴한 가격으로 고품질의 바이오의약품을 처방받을 기회를 제공하는 데 긴밀히 협력할 계획이다. 

루센티스는 제넨테크(Genentech)가 개발하고 로슈(Roche)와 노바티스(Novartis)가 판매 중인 바이오의약품으로, 지난해 세계에서 4조4000억원의 매출을 올렸다. 국내 시장 매출 규모는 340억원이다. 삼성바이오에피스는 유럽과 미국(제품명 바이우비즈), 한국(제품명 아멜리부)에서 모두 처음 루센티스 바이오시밀러의 품목허가를 획득해 올해 6월 미국에 제품을 출시했다. 아직 국내 판매 시점은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



이 시간 주요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