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영 중기장관 "창업 서비스업에 편중···기술창업 육성"
이영 중기장관 "창업 서비스업에 편중···기술창업 육성"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영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사진=연합뉴스)
이영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사진=연합뉴스)

[서울파이낸스 이지영 기자] 이영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은 23일 "창업기업들이 어떤 문제에 맞닥뜨렸는지, (중기부에서) 사업이나 연구개발(R&D) 자금을 지원받는 기업에 대해 전수조사를 시작했다"며 "현재 125건을 접수했고 이에 대한 해결방안을 고민 중"이라고 말했다.

이 장관은 이날 한국공학한림원이 서울 중구 웨스틴조선호텔에서 개최한 '제123회 코리아 리더스 포럼'의 발표자로 나서 중기부의 규제혁신 노력을 설명했다.

이 장관은 이어 국내 창업이 서비스업에 편중돼 있음을 지적하면서 기술창업을 육성하기 위해 연구개발과 사업화를 연계하는 '초격차 스타트업 1000 프로젝트' 등을 시행할 예정이라고도 했다.

이 장관은 "새롭게 펼쳐지는 기술기반의 창업, 새로운 세대가 창업하는 '젊은 창업', '글로벌창업' 이런 부분에 모든 정책을 집중할 생각"이라고 말했다.


이 시간 주요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