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은행-경희대, '유산기부 문화 활성화' 업무협약
하나은행-경희대, '유산기부 문화 활성화' 업무협약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후 유산기부까지 생애여정 플랜·금융 솔루션 제공
박성호 하나은행장(오른쪽)과 한균태 경희대학교 총장이 업무협약식에서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박성호 하나은행장(오른쪽)과 한균태 경희대학교 총장이 업무협약식에서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하나은행)

[서울파이낸스 이진희 기자] 하나은행은 경희대학교와 '신탁을 통한 유산기부 문화 활성화' 업무협약을 맺었다고 6일 밝혔다.

유산기부는 기부자가 자신의 사후에 남겨질 재산의 전부나 일부를 공익단체 등 제 3자에게 기부하는 것이다.

이번 협약에 따라 두 기관은 기부 문화 확산과 유산기부 활성화를 위해 협업할 계획이다. 우선 하나은행은 기부자의 사후 유산기부를 위한 금융 솔루션과 노후자금 관리를 위한 '생애여정 플랜'을 제공한다.

하나은행 '리빙트러스트 센터' 소속 법률·세무·부동산·금융 전문가들이 맞춤형 유언대용신탁 등 기부신탁 상품을 설계·추천해주고, 경희대 전용 신탁상품 개발도 추진한다. 경희대는 학교 자체 발전기금 조성 캠페인인 '글로벌 트러스트(GLOBAL TRUST)'를 통해 동문 등 잠재 기부자를 대상으로 유산기부를 추천할 계획이다.

박성호 하나은행장은 "앞으로 새로운 사회적 가치를 창출하고 이를 연결하는 역할을 통해 더 나은 미래를 위한 ESG 경영을 실천해나가겠다"고 말했다.



이 시간 주요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