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위, 핀테크 기술 시험 'D-테스트베드' 참여자 모집
금융위, 핀테크 기술 시험 'D-테스트베드' 참여자 모집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금융위원회
사진=금융위원회

[서울파이낸스 김현경 기자] 금융위원회는 금융데이터 기반 혁신 핀테크 기술·아이디어 검증 사업인 'D-테스트베드' 참여자를 이달 4~24일 모집한다고 3일 밝혔다.

D-테스트베드는 금융데이터를 기반으로 스타트업, 예비 창업자가 혁신적인 핀테크 기술·아이디어의 효과성, 혁신성 등을 검증할 수 있도록 테스트 환경을 제공하는 사업이다.

관련 아이디어를 직접 시험하고자 하는 핀테크 기업, 개인(내국인), 팀(대학 연구소 및 동호인 모임 등)이면 누구든 D-테스트베드 홈페이지를 통해 참여를 신청할 수 있다. 총 40개 참여자를 선정할 예정이며 참여자들은 다음달 26일부터 오는 12월 11일까지 11주간 D-테스트베드 원격분석환경을 통해 아이디어 구현·검증을 수행할 수 있다.

참여자 아이디어에 대한 모의시험이 종료된 후에는 우수사례를 선정해 표창을 수여할 계획이다. 또 사업 종료 후 한국핀테크지원센터 지원사업, 금융규제샌드박스 제도 등을 통해 아이디어 사업화를 지속 지원할 방침이다.

앞서 금융위는 지난해 D-테스트베드 시범사업을 진행한 바 있다. 당시 제공데이터와 테스트 이후 사업화 연계지원이 부족하다는 지적이 있었고, 이를 해소하기 위해 금융권의 참여도를 높여야 한다는 의견이 제기됐다. 이에 따라 올해 D-테스트베드는 데이터, 금융회사와의 협업모델, 사업화 연계를 위한 컨설팅 등을 강화해 진행하기로 했다.

먼저, 신용정보원·금융결제원 등 금융 유관기관 데이터와 더불어 총 10개 금융·비금융회사가 보유한 데이터를 결합한 데이터 2200여개 항목을 지원한다.

또 개별 금융회사가 제시한 테마 과제에 대해 해당 금융회사와 함께 테스트를 수행하는 협업과정도 신설했다. 이번 D-테스트베드는 △자유제안형 △사업연계형(협업과정) △과제도전형(협업과정) 등 총 3개 부문으로 진행된다. 각 부문에 대한 세부 과제 중 하나를 선택해 관련 아이디어를 제출하면 된다.

이와 함께 테스트 진행 중 분야별 전문가들로 풀을 구성해 멘토링을 지원한다. 사업화 가능성에 대한 객관적 평가가 담긴 '타당성 평가 의견서'도 제공할 예정이다. 의견서는 테스트 기간 중 수행한 아이디어의 타당성과 실현 가능성 등에 초점을 맞춰 민간 전문가 그룹이 발급할 예정이다.



이 시간 주요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