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위 "핀테크업계 자금 빙하기···자금지원·규제개선"
금융위 "핀테크업계 자금 빙하기···자금지원·규제개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7일 초기·중소형 핀테크 스타트업 간담회 개최
권대영 금융위원회 상임위원이 27일 오전 서울 마포구 프론트원에서 열린 초기·중소형 핀테크 스타트업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금융위원회)
권대영 금융위원회 상임위원이 27일 오전 서울 마포구 프론트원에서 열린 초기·중소형 핀테크 스타트업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금융위원회)

[서울파이낸스 김현경 기자] 금융위원회가 금리상승 등 경제·금융환경 불확실성으로 투자자금 유치에 어려움을 겪는 핀테크업계를 위해 규제개선, 투자·운영자금 등을 지원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권대영 금융위 상임위원은 27일 오전 마포 프론트원에서 '초기·중소형 핀테크 스타트업 간담회'를 주재하고 "투자심리 위축 등 어려운 경제여건 속에서 핀테크업계도 이른바 자금 빙하기라 일컬어질 만큼 자금확보 등 경영이 어려운 상황"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날 간담회는 핀테크 금융서비스 활성화를 논의하기 위해 마련된 자리로, 금융위는 핀테크업계로부터 금융규제 및 혁신서비스 분야 건의사항을 청취했다.

이 자리에는 권 상임위원과 금융위, 금융감독원, 핀테크지원센터, 핀테크산업협회, 디캠프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뱅크샐러드, 보맵, 핀다, 피플펀드컴퍼니, 디셈버앤컴퍼니자산운용 등 핀테크 기업 16곳도 참석했다.

핀테크 기업들은 금융당국에 금융플랫폼 서비스 강화를 위한 금융규제 개선과 혁신금융서비스 활성화가 필요하다고 건의했다.

구체적으로 금융회사 망분리 규제 완화, 해외진출 지원, 건강정보 활용 맞춤형 금융상품 추천 등의 다양한 규제개선 수요를 밝혔다. 또 혁신금융서비스 지정 확대, 규제샌드박스 법제화 연계 등 새로운 금융서비스를 활발하게 도입할 수 있도록 현행 규제를 개선할 필요가 있다는 입장도 전했다.

권대영 위원은 "규제개선, 혁신금융서비스 확대, 투자·운영자금 지원 등 정책당국에서 관심을 갖고 지원할 필요가 있다"며 "앞으로 핀테크 업계 간담회를 지속 개최해 현장 애로를 정확히 파악하고 실질적으로 도움이 되는 지원방안을 강구할 것"이라고 답했다.

이 행사에 참석한 김병칠 금감원 부원장보는 "대내외 환경이 핀테크 스타트업에 우호적인 상황이 아닌 만큼 해외 기업설명회(IR) 지원 및 종합컨설팅 강화 등 지원을 확대할 것"이라며 "규제개선 요청에 대해서도 신속히 대응하겠다"고 말했다.

금융위는 1차 간담회를 시작으로 하반기 중 핀테크 스타트업 간담회를 순차적으로 개최할 방침이다. 먼저, 다음달 중 2차 간담회를 개최해 핀테크 업계 투자유치 및 운영·사업자금 관련 현황과 애로사항을 점검한다. 또 1~2차 간담회 결과를 바탕으로 오는 11~12월 중 핀테크 산업의 지속성장을 위한 정책간담회를 개최할 계획이다.

금융위 관계자는 "간담회 현장에서 청취한 핀테크 업계 건의사항 등은 현재 금융위가 추진하고 있는 금융규제 혁신 및 자금지원과 연계해 정책방향에 적극 반영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시간 주요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