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S그룹, 구자은 회장 체제 첫 정기인사···'조직안정·성과주의'
LS그룹, 구자은 회장 체제 첫 정기인사···'조직안정·성과주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명노현 ㈜LS 사장·도석구 LS MnM 사장 각각 부회장 승진
오너家 구본규 사장·구동휘 부사장 승진···‘3세 경영’ 가속
(왼쪽부터) 명노현 ㈜LS CEO 부회장, 도석구 LS MnM CEO 부회장, 구본규 LS전선 CEO 사장, 안원형 ㈜LS 경영지원본부장 사장 (사진=LS그룹)
(왼쪽부터) 명노현 ㈜LS CEO 부회장, 도석구 LS MnM CEO 부회장, 구본규 LS전선 CEO 사장, 안원형 ㈜LS 경영지원본부장 사장 (사진=LS그룹)

[서울파이낸스 박시형 기자] LS그룹이 22일 이사회를 열고 '조직안정'과 '성과주의'를 골자로 한 승진인사를 확정했다.

이번 인사는 구자은 회장 취임 후 첫 임원인사다.

LS그룹은 구 회장 체제 출범 첫 해 역대 최대 실적이 예상됨에도 앞으로 이어질 글로벌 경기 침체를 고려해 조직 안정화에 방점을 찍고, 주요 계열사 CEO 대부분을 유임시켰다.

대신 그룹 전반의 양호한 실적이 예상됨에 따라 성과주의에 입각해 사업주도형 CEO인 명노현 ㈜LS 사장과 LS MnM을 글로벌 소재기업으로 성장시킬 도석구 LS MnM 사장 등 2명의 전문경영인 CEO를 부회장으로 승진 시켜 조직에 활력을 불어넣을 계획이다.

또 구본규 LS전선 부사장은 불확실성이 높은 경영환경 속에서도 강한 추진력으로 사업 성과를 창출한 데 따라,  안원형 ㈜LS 부사장은 그룹 차원의 ESG 경영 강화를 위해 경영지원본부장의 직책을 맡으며 각각 사장으로 승진했다.

이번 인사에서 부사장 승진자는 구동휘, 김동현(LS일렉트릭), 한상훈(E1) 등 3명, 전무 승진자는 안길영(LS일렉트릭), 김수근(E1), 정경수(GRM) 등 3명이다.

상무 승진자는 홍석창(㈜LS), 장동욱(LS전선), 박우범, 서장철, 어영국, 윤원호(이상 LS일렉트릭), 유성환(LS MnM), 이상민(LS엠트론), 이정철(예스코홀딩스) 등 9명이다.

이와 함께 조주현(LS일렉트릭), 김대호, 김동환, 김성직(이상 LS MnM), 정년기, 고완(이상 LS엠트론), 염주호(가온전선), 허기수(토리컴) 등 8명을 신규 이사로 선임했다.



이 시간 주요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