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제과, 아리 작가와 '빈츠' 포장 디자인 협업
롯데제과, 아리 작가와 '빈츠' 포장 디자인 협업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초코과자 상자·내포지에 각기 다른 느낌으로 일상 표현한 그림 5종 삽입
일러스트레이터 아리가 초코과자 '빈츠'의 새 포장 디자인을 보여주고 있다. (사진=롯데제과) 
일러스트레이터 아리가 초코과자 '빈츠'의 새 포장 디자인을 보여주고 있다. (사진=롯데제과) 

[서울파이낸스 김현경 기자] 롯데제과가 아리(고민정) 작가와 손잡고 초코과자 '빈츠'의 새로운 포장 디자인을 선보인다. 아리에 대해 23일 롯데제과는 "하루의 작은 선물 같은 그림을 추구하는 일러스트레이터"라면서, "따뜻한 색감과 감성적인 그림체로 약 26만 팔로워를 보유한 인플루언서이기도 하다"고 소개했다. 

롯데제과에 따르면, 아리가 그린 그림은 빈츠의 상자와 내포지에 쓰인다. 커피나 차와 곁들여 빈츠를 먹으며 쉬는 모습이 담긴 그림은 총 5종으로, 빈츠 오리지널과 카페모카 제품에 각각 3종, 2종이 삽입된다. 아리의 그림이 적용된 제품은 12월부터 만날 수 있다. 

롯데제과는 아리의 그림이 들어간 2023년 달력도 준비했다. 해당 달력은 롯데제과 공식 인스타그램 과 온라인 채널 등에서 12월께 열릴 예정인 판촉 행사용으로 쓰인다. 앞으로 롯데제과는 빈츠의 주 소비층인 2030 여성이 좋아하는 감성 마케팅 활동에 힘쓸 계획이다. 


이 시간 주요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