캠코, 3300억 규모 자본확충형 PEF 조성···구조조정 기업 지원
캠코, 3300억 규모 자본확충형 PEF 조성···구조조정 기업 지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캠코 CI (사진=한국자산관리공사)

[서울파이낸스 김현경 기자] 한국자산관리공사(캠코)는 사업 및 재무 구조조정 등을 추진하는 기업을 지원하기 위해 약 3300억원 규모의 캠코 자본확충형 기업지원펀드(PEF)를 조성했다고 24일 밝혔다.

자본확충형 PEF는 투자자 자금을 지분출자 또는 이를 인수할 수 있는 메자닌 형태로 투자하는 사모펀드다.

캠코 자본확충형 기업지원펀드는 안정적인 중·장기 유동성 공급을 통해 산업 패러다임 전환, ESG 경영 확산 등 환경 변화에 직면한 기업들의 대응을 지원하고자 조성됐다.

이번 PEF 조성을 위해 캠코는 앵커투자자로서 총 1000억원을 투자 확약한다. 이 중 300억원을 신속한 펀드 조성 및 민간투자 견인을 위해 후순위로 투자했다. 펀드운용은 PEF 전문 운용사인 제이케이엘파트너스가 맡았다. 주요 투자대상은 친환경차 밸류체인(Value Chain)으로 사업을 전환하려는 자동차 부품 제조 기업 등이다. 

캠코는 이번 PEF 조성을 통해 급격한 금리 인상 등으로 자금조달 여력이 약화된 기업들에 필요한 자본을 적기에 공급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기업들의 원활한 경영 정상화 및 신성장 동력 확보를 지원할 수 있을 것으로 관측된다.

권남주 캠코 사장은 "이번 PEF의 성공적인 조성·운용을 통해 기업들에 유동성을 적기에 공급할 것"이라며 "시장 수요에 선제적으로 대응해 기업의 경영정상화 및 지속성장을 위해 앵커투자자로서의 역할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자료=캠코
캠코 자본확충형 기업지원펀드 운용 구조(자료=캠코)


이 시간 주요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