층간소음 새 측정법 제정···'방문 열고 창문 닫고 측정'
층간소음 새 측정법 제정···'방문 열고 창문 닫고 측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층간소음 테스트 현장사진. (사진=현대건설)
층간소음 테스트 현장사진. (사진=현대건설)

[서울파이낸스 나민수 기자] 앞으로 아파트 층간소음 측정은 실내 방문은 모두 열고 외부와 연결되는 문은 전부 닫은 채 사람이 없는 가운데 이뤄져야 한다.

환경부 국립환경과학원은 층간소음으로 인한 민원 고충을 해결하기 위해 '소음·진동공정시험기준' 내에서 공동주택(아파트) 층간소음 측정방법을 새로 마련하고 내달 1일부터 시행한다고 30일 밝혔다.

환경부는 "이번 공동주택 내 층간소음 측정방법 제정을 통해 그간 '규제기준 중 동일건물 내 사업장 소음 측정방법'을 준용하고 있던 층간소음 측정방법의 문제점을 개선하고 공동주택 실제 현장에 적합한 세부 기준이 마련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주요 층간소음 측정방법 제정사항에는 뛰거나 걷는 동작 등으로 발생하는 직접충격 소음과 텔레비전, 음향기기 등의 사용으로 인한 공기전달 소음의 측정을 위한 환경 및 기기 조건 등의 세부기준을 포함했다.

측정지점은 피해가 예상되는 방(실)으로 하되 층간소음의 발생지점을 특정하기 어려운 점을 고려하여 실내 방문은 모두 개방토록 한다. 또한, 건물 내 사람의 활동과 무관한 실외 소음과 급·배수 등 건물의 시설 소음에 의한 영향은 배제하기 위해 실외로 연결되는 창문·출입문, 욕실·화장실 등의 문을 닫아야 한다.

그 밖에 대상소음 이외의 소음 영향을 배제하기 위해 소음피해가 예상되는 공동주택(세대) 내 재실·출입이 없도록 하고 시계 알람소리 등 실내 소음원의 영향을 최소화해야 한다.

아울러, 층간소음의 충격성 소음을 잘 반영하기 위해 측정기기 샘플주기(소음측정값을 저장하는 시간 간격)를 1초 이내에서 0.125초(1초에 8개 측정값 저장) 이내로 단축하는 등 기술적 조건들을 강화했다. 이를 통해 짧은 시간 동안 발생하는 충격성 소음을 세부적으로 분석·평가할 수 있게 된다.

최종 층간소음은 배경소음을 보정한 후 '공동주택 층간소음의 범위와 기준에 관한 규칙'의 층간소음 기준과 비교해 기준초과 여부를 판정한다.

이때 등가소음도(Leq, 실시간으로 변동하는 소음레벨을 단위시간 동안의 에너지 평균값으로 환산한 소음레벨)는 측정시간 동안 한 번이라도 기준을 초과하면 기준초과로 판정하고 최고소음도(Lmax, 측정 시간 동안 가장 크게 측정된 순간 소음도)는 1시간 동안에 3회 이상 기준을 초과할 경우 기준을 초과한 것으로 판정한다.

이종천 국립환경과학원 생활환경연구과장은 "이번 제정을 통해 그간 층간소음 피해 분쟁 시 발생했던 측정 결과에 대한 불신을 해소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라며 "앞으로도 현장의 목소리를 반영한 시험 기준의 제·개정을 통해 공정한 생활환경 기반을 지속적으로 구축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앞서 환경부는 지난 9월30일 직접충격소음 기준 중 1분 등가소음도 기준을 4dB씩 낮추는 규칙 개정안을 입법예고했다.



이 시간 주요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