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몽골과 희귀금속 분야 협력 확대
정부, 몽골과 희귀금속 분야 협력 확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몰리브덴·주석·희토류 등···韓 주력사업 핵심 소재
산업통상자원부 로고
산업통상자원부 로고

[서울파이낸스 여용준 기자] 정부가 몰리브덴과 주석, 희토류 등 희소금속 확보를 위해 몽골과 협력을 확대한다. 

산업통상자원부와 외교부는 몽골과 희소금속 분야에서의 협력을 본격 추진하기 위해 20일 몽골 울란바토르에서 제1차 '한-몽골 희소금속협력위원회'와 '한-몽골 희소금속협력센터 조성사업' 착수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위원회는 이호연 산업통상자원부 에너지정책실장을 수석대표로 외교부 에너지과학외교과장, 유관기관(한국지질자원연구원, 한국광해광업공단, 한국에너지기술평가원, 한국산업기술진흥원) 등이 참석해 잠발 간바타르 몽골 광업중공업부 장관(공동위원장)을 포함한 몽골 정부 대표단과 희소금속을 비롯한 핵심광물 분야 공급망 협력 강화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몰리브덴은 의약품과 윤활제, 반도체 등에 활용되는 핵심 원료이며 주석은 디스플레이 패널의 전극 재료로 쓰인다. 몽골은 세계에서 8번째로 많은 몰리브덴을 생산하고 있다. 희토류 역시 배터리 핵심 소재로 우리나라 기업들이 널리 사용하고 있다. 

위원회는 올해 2월 몽골 총리 방한 계기 양국 간 체결한 '한-몽 희소금속 공급망 협력 양해각서'의 후속 조치로 희소금속의 안정적인 확보와 지속 가능한 산업경쟁력 확보를 위해 협력 관계를 공고히 해 나가기로 했다. 또 몽골 내 희소금속 및 주요 프로젝트 현황에 대한 정보를 공유하고 양국 간 핵심광물 분야 양자 및 다자 협력 현황과 연구개발 협력 등에 대해서도 논의했다.



이 시간 주요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