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행 '적금 회전율' 역대 최고···청년희망적금 만기 도래 영향
은행 '적금 회전율' 역대 최고···청년희망적금 만기 도래 영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계 요구불예금은 최대폭 증가
국내은행들의 지난해 이자이익이 역대 최대 규모를 기록했다. (사진=서울파이낸스DB)
(사진=서울파이낸스DB)

[서울파이낸스 이진희 기자] 청년희망적금 대규모 만기 도래 등의 영향으로 지난 2월 예금은행 정기적금 회전율이 역대 최고를 기록했다.

24일 한국은행 경제통계시스템에 따르면 2월 예금은행 정기적금 회전율은 월 0.4회로, 전월(0.1회)보다 4배 급등했다. 월간 기준으로 봤을 때 관련 통계가 작성된 1985년 1월 이후 최고 수준이다.

그동안 월 0.1회 수준을 유지해오던 정기적금 회전율은 수년에 한 차례씩 0.2회로 오른 적은 있어도 그 위로 뛴 적은 이번이 처음이다. 청년희망적금 대규모 만기 도래의 영향이 컸다는 게 업계의 분석이다.

2022년 2월 2년 만기로 출시된 청년희망적금은 시중 이자에 더해 납입액의 최고 4%를 저축 장려금으로 지원하는 상품이다. 최근 만기 시 지급된 자금 중 상당 규모는 다시 청년도약계좌 등으로 이동한 것으로 보인다.

금융 당국은 청년희망적금 만기자 대상 청년도약계좌 연계 가입을 통해 4조~5조원가량이 청년도약계좌에 유입될 것이라고 예상한 바 있다.

나머지 자금은 요구불예금 등으로 옮겨간 것으로 추정된다. 실제로 지난 2월 말 기준 가계의 요구불예금 잔액은 145조3246억원으로, 1월 말(136조365억원)보다 9조원 이상 증가했다. 월간 증가 폭으로 역대 최대다.



이 시간 주요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