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조한 LH의 건설사 토지매입 사업···신청액 2.7%에 그쳐
저조한 LH의 건설사 토지매입 사업···신청액 2.7%에 그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조 규모 사업에 신청액은 545억원···매입·매입확약 각 3건
기대 못미친 LH의 매입 조건···추가대책 기다리는 건설사들
부동산 지표 개선·개발 부지의 대주단 구성 복잡해진 영향도
(사진=박소다 기자)
(사진=박소다 기자)

[서울파이낸스 박소다 기자] 건설업계 유동성 지원을 위한 한국토지주택공사(LH)의 건설사 보유 토지 매입 사업과 관련해 건설사의 참여가 저조한 것으로 나타났다.

9일 LH에 따르면 지난달 5∼26일 건설업계 보유 토지 매입 1차 접수 결과 신청건수는 6건, 신청 건수의 토지 기준가는 545억원이었다. LH가 땅을 곧바로 매입하는 '매입' 방식 3건(90억원), LH가 신용을 보강해 건설사의 사업진행을 도운 뒤 추후 상황이 악화된 건설사가 매수 청구를 하면 확약일 당시의 가격으로 매입해주는 '매입확약' 방식 3건(455억원)이었다.

지난 3월 정부가 발표한 '건설경기 회복 지원방안'에 따라 LH는 올해 최대 3조원 규모로 두차례에 걸쳐 건설업계 보유 토지 매입을 추진키로 했다. 우선 2조원 규모를 매입하기로 하고 이번에 1차 신청을 받았으나, 정작 신청액은 사업 규모의 2.7%에 그친 것이다.

앞서 정부의 관련 계획 발표 당시 대규모 미분양 등으로 어려움을 겪는 주택 사업자나 시장 부진이 이어지고 있는 물류센터 및 지식산업센터 부지 보유 업체의 관심이 예상됐다. 그러나 전혀 다른 결과에 LH의 매입 조건이 기대에 못미쳤다는 평가를 받는다.

한 건설사 관계자는 "지금 당장 어려워도 장기적으로 사업을 하려면 결국 토지가 있어야 하는데, 제값을 준다는 것도 아니고 기준가 이하로 LH가 사들이고 있어 경영이 아주 어렵지 않고서는 나설만한 조건이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또 다른 관계자는 "부동산 프로젝트파이낸싱(PF) 관련 추가 대책 발표도 있다고 하니 지켜보고 결정하자는 분위기다"라고 전했다.

지난 3월 서울 아파트 거래가 31개월 만에 월 4000건을 넘어서는 등 각종 부동산 지표가 개선세를 보이고, 과거와 달리 개발 부지의 채권관계나 대주단 구성 등이 복잡해진 것도 매입 사업 신청이 저조한 이유로 손꼽힌다.

한편 이번 1차 신청에서 41필지(6건)의 규모가 545억원에 불과한 만큼, 토지 현황조사와 매입적격 심의에서 탈락하지 않는다면 매각은 순조롭게 이뤄질 전망이다.

LH 관계자는 "이번 1차 매입 완료 후, 건설·금융업계의 의견 수렴과 정부와의 협의를 거쳐 7월 이후 2차 매입을 시행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이 시간 주요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