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올리브네트웍스, 새 비전 '라이프스타일 혁신 기업' 선포
CJ올리브네트웍스, 새 비전 '라이프스타일 혁신 기업' 선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6년 매출 1조원, 기업가치 1조원 달성 목표
CJ올리브네트웍스는 지난 10일(금) 용산 트윈시티 본사에서 전 임직원 대상으로 CEO 타운홀 미팅을 겸한 온·오프라인 비전 선포식을 개최했다. (사진=CJ올리브네트웍스)
유인상 CJ올리브네트웍스 대표가 지난 10일(금) 용산 트윈시티 본사에서 열린 온·오프라인 비전 선포식에 참석해 발표하고 있다. (사진=CJ올리브네트웍스)

[서울파이낸스 이도경 기자] CJ올리브네트웍스가 '디지털 기술과 데이터를 기반으로 공간과 일상의 변화를 선도하는 라이프스타일 혁신 기업'이라는 비전을 새롭게 선포했다.  

CJ올리브네트웍스는 지난 10일 용산 트윈시티본사에서 전 임직원 대상으로 CEO(대표이사) 타운홀 미팅을 겸한 온·오프라인 비전 선포식을 개최했다고 13일 밝혔다.  

회사는 이번 비전 선포 배경에 대해 디지털기반의 신성장 사업 추진, 비즈니스 모델 전환 등 새로운 지향점 수립과 차별화된 고객가치 제공이 필요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신규 비전은 IT기업으로서 CJ그룹의 미션·비전 달성에 기여하겠다는 의미도 담았다. CJ올리브네트웍스의 디지털 기술과 보유 데이터 자산을 통해 새로운 중장기 사업전략을 실행하고 CJ그룹의 지향점인 '글로벌 생활문화기업'을 이뤄가겠다는 포부다.   

CJ올리브네트웍스는 고객 니즈와 사회적 가치를 실현하기 위한 새로운 비전 가치체계를 수립하고, 구성원들이 미션과 비전을 달성하기 위한 행동기준으로 △최고 전문성 △시너지 창출 △신뢰 형성 △트렌드 선도를 선정했다.

회사는 유인상 대표 취임 이후 CJ그룹의 DX(디지털 전환)선도, 대외사업 경쟁력 강화, CJONE의 슈퍼앱 진화 등을 최우선 과제로 업무 혁신을 추진하고 있다. 

이번 뉴 비전 선포를 계기로 △IT·컨설팅 서비스 영역 확대, △인공지능(AI) 팩토리 △클라우드 △스마트스페이스 등 신사업 분야 강화와 선택과 집중을 통한 사업경쟁력 확보 등 구체적인 실행 전략을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이를 통해 CJ올리브네트웍스는 2026년 매출 1조원, 기업가치 1조원을 달성하겠다는 목표다. 수익성 중심 경영을 통해 미래성장의 토대를 마련하고 신규사업 투자와 M&A(인수 합병)에도 나설 예정이다.

유인상 CJ올리브네트웍스 대표이사는 "새롭게 선포한 뉴 비전에는 CJ올리브네트웍스가 보유한 핵심 역량과 자산으로 새로운 중장기 사업전략을 실행해 CJ그룹의 지향점을 함께 이뤄가고자 하는 포부를 담았다"며 "시장·고객·기술의 변화를 민첩하게 읽고 새로운 기회를 발굴해 트렌드를 이끌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시간 주요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