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사이언스, 임종훈 단독대표 체제로···송영숙 회장 공동대표 해임
한미사이언스, 임종훈 단독대표 체제로···송영숙 회장 공동대표 해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종훈 한미사이언스 대표가 14일 서울 송파구 한미약품그룹 본사에서 열린 임시 이사회 이후 기자들의 질의를 받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서울파이낸스 권서현 기자] 한미약품그룹의 지주사 한미사이언스가 송영숙 회장과 차남 임종훈 사장 공동대표 체제에서 임종훈 사장 단독 대표 체제로 변경됐다.

한미사이언스는 14일 서울 송파구 한미약품그룹 사옥에서 이사회를 열어 해당 안건을 의결했다. 이로써 송 회장은 약 40일 만에 한미사이언스 공동대표직에서 물러나게 됐다. 다만 사내 이사직은 2026년 3월 29일까지 유지된다.

임 대표는 현재 회사의 가장 시급한 문제에 대한 질문에 대해 "너무 많다"고 답했다. 또 싱가포르 투자청이나 아랍에미리트 아부다비 등지와 투자 논의 등에 대한 질문에 대해선 "제가 개인적으로 하는 것은 아니지만 여러 가지 얘기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상속세 해결 방안 등에 대한 질문이 이어지자 더 이상 답하지 않고 대기하던 차량에 탑승했다.

한미사이언스는 올해 초 한미약품그룹과 OCI그룹의 통합안을 놓고, 이를 추진한 송 회장 및 장녀 임주현 부회장 모녀와 이를 반대한 장·차남 임종윤·종훈 형제가 경영권 분쟁을 벌인 끝에 형제 측이 주주총회 표 대결에서 승리하며 경영권을 장악했다.

하지만 지난달 4일 한미사이언스 이사회에서 임종윤·종훈 형제는 가족 간 화합을 내세우며 모친 송 회장과 차남 임종훈 사장이 한미사이언스 공동대표를 맡기로 했다.

공동대표 체제가 출범한 지 40일 만에 단독 대표 체제로 변경이 이뤄진 것은, 임종훈 대표와 송 회장이 임원 인사를 두고 견해차를 보이며 후속 인사가 차질을 빚었기 때문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공동대표 체제에서는 주요 결정을 할 때 공동 대표의 의사가 일치해야 하기 때문이다.



이 시간 주요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