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희토류 대체 소재 개발 나서···7개 대학과 맞손
현대차, 희토류 대체 소재 개발 나서···7개 대학과 맞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동 연구로 전기차 영구 자석 핵심 원료 내재화 목표
(왼쪽부터) 손현수 현대차·기아 에너지소재연구실장과 이우영 연세대 공동연구실 책임교수 (사진=현대자동차그룹)

[서울파이낸스 문영재 기자] 현대차·기아가 전기차 부품 소재 기술 경쟁력 확보를 위해 국내 우수 대학들과 공동 연구에 나선다.

현대차·기아는 전기차 핵심 부품인 영구 자석 기술 경쟁력 향상을 위해 서울시 서대문구 소재 연세대에 '현대차그룹 자성재료 공동연구실'을 설립했다고 21일 밝혔다.

공동연구실은 전기차 영구 자석 핵심 원료인 희토류를 대체하고 재활용할 수 있는 기술을 확보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생산 단계에서 발생하는 환경오염으로 인해 일부 국가에서 희토류 수출입 규제를 강화하고 있어서다. 

현대차·기아는 자원 수급 리스크에 대응하고 전기차 소재 기술 주도권 확보를 위해 국내 주요 대학들과 함께 공동연구실을 운영, 자성 재료 기술 내재화에 박차를 가한다. 공동연구실 참여 대학은 △연세대 △서울대 △성균관대 △부산대 △부경대 △충남대 △충북대 등 7곳이다.

이들 대학은 현대차·기아 기초소재연구센터 연구원들과 함께 △비희토류 자성 소재 연구 △모터 단위에서 희토류를 회수해 재활용하는 희토류 리사이클 연구 △소재의 자성 측정을 고도화할 수 있는 자기특성평가 연구 등 과제를 수행한다.

손현수 현대차·기아 에너지소재연구실장은 "자성 재료 분야에서는 처음으로 설립되는 공동연구실"이라며 "전기차 핵심 부품인 자성 재료 기술 내재화를 가속할 수 있도록 이번 프로젝트에 적극 협업하겠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이 시간 주요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