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53회 전국소년체전 25일 개막…나흘간 대장정
제53회 전국소년체전 25일 개막…나흘간 대장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8일까지 전남 22개 시군에서 36개 종목 경쟁
안전점검 완료·체전 기념 다양한 문화행사 열려
제53회 전국소년체육대회 포스터(사진=전남도)
제53회 전국소년체육대회 포스터(사진=전남도)

[서울파이낸스 (전남) 임왕섭 기자] 스포츠 꿈나무들의 대축제인 '제53회 전국소년체육대회'가 목포를 비롯한 전남 22개 시군에서 25일 개막, 4일간의 대장정에 들어간다.

23일 전남도에 따르면, 지난 10일 영암군 삼호실내체육·관에서 사전경기로 진행된 기계체조 종목을 시작으로 예열에 들어간 이번 대회는 28일까지 4일간 전남 50개 경기장에서 36개 종목이 치러진다. 1만 8천여 명의 17개 시·도 선수단이 출전해 역대 최대 규모다.

전남도는 참가 선수들이 안전하고 편안한 환경에서 경기를 치르도록 시설·전기 등 전 경기장 안전점검을 완료했고, 불의의 사고에 대비해 경기장마다 의료인력과 구급차를 배치하기로 했다.

또 1숙박업소 1담당관제 운영을 통해 선수단과 방문객 불편 사항에 즉각 대처할 방침이다. 선수단이 편리하게 경기장과 숙소를 이동하도록 전세버스 152대와 택시 654대 등 총 806대 규모의 수송차량도 지원한다.

공무원, 학생, 공기업·출연기관 임직원 등으로 구성된 1만 6천여 자매결연 응원단과 1천600여 도민으로 구성된 자원봉사단도 운영해 대회 사기 진작, 대회 분위기 고조, 경기장 환경 정비 등 역할을 할 예정이다.

또한, 이번 대회가 청소년 눈높이에 맞고 모두가 즐길 수 있는 대회가 되도록 25일까지 이틀간 목포자연사박물관 일원에서 청소년박람회를 개최한다.

25일과 26일 목포 평화광장에서 '우리의 열정, 우리의 문화, 함께 만드는 미래'라는 슬로건으로 전국소년체전 기념 '문화가 있는 날'이 진행된다. 이 외에도 목포해상 W쇼, 록 밴드 콘서트 등 최신 트렌드에 맞춘 다양한 문화행사도 열린다.

전국소년체육대회는 학생 선수들의 학습권 보장을 위해 평일 개최를 최소화했으며, 개·폐회식은 열리지 않는다. 시·도 간 과열 경쟁을 막기 위해 시·도별 종합시상과 메달 집계도 하지 않는다.

한편, 전남교육청 청소년기자단(전청기)이 전국소년체육대회 뉴스를 생방송으로 전한다. 생방송 뉴스는 전청기와 목포중앙고 방송부에서 진행하며 대회 및 경기 결과 경기장 취재 영상 입상 선수 인터뷰 주요 경기 예고 현장 미담 사례 등으로 구성된다. 생방송 뉴스는 5월24일·26일·28일 오후 2시부터 30분간 3회에 걸쳐 방송되며, 전남교육청 유튜브 채널 '전남교육TV'에서 실시간을 시청할 수 있다.


이 시간 주요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