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은행, 효성티엔에스·LG CNS와 AI부문 업무협약 체결
신한은행, 효성티엔에스·LG CNS와 AI부문 업무협약 체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I기술 적용해 미래 은행 구현
서울시 중구 소재 신한은행 디지로그에서 정상혁 신한은행장(가운데), 이상운 효성티엔에스 대표이사 부회장(왼쪽), 현신균 LG CNS 대표이사(오른쪽)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신한은행)
서울시 중구 소재 신한은행 디지로그에서 정상혁 신한은행장(가운데), 이상운 효성티엔에스 대표이사 부회장(왼쪽), 현신균 LG CNS 대표이사(오른쪽)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신한은행)

[서울파이낸스 김현경 기자] 신한은행은 효성티엔에스, LG CNS와 인공지능(AI) 기술이 확대 적용된 미래 은행 구현을 위해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1일 밝혔다.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3사는 △생성형 AI 모델 공동개발 △AI & Digital Device 연계를 통한 Unmanned Banking 고도화 △AI 신기술 테스트 및 상시 협업 플랫폼 운영 등 AI 기술을 금융에 적용해 고객들이 새로운 경험을 할 수 있도록 혁신적인 사업과제를 추진한다.

신한은행은 'AI와 사람의 공존'을 콘셉트로 하는 새로운 영업점 환경을 구축한다. AI와 사람이 함께 더 나은 고객가치를 제공함과 동시에 시간·공간의 제약 없는 금융 환경을 구축할 수 있도록 역량을 집중할 예정이다.

영업현장 여러 분야에서 AI 기술이 활용되는 점을 고려, 3사 공동 태스크포스팀(TFT)을 신한은행 디지로그에서 운영할 예정이며 발굴된 과제를 현실화할 수 있도록 다양한 시도를 할 계획이다.

정상혁 신한은행장은 "AI 기술이 적용된 다양한 디지털 디바이스를 통해 '더 쉽고 편안한, 더 새로운 금융생활'을 고객에게 선사하고 고객경험을 획기적으로 개선할 수 있을 것"이라며 "3사가 긴밀히 협력해 미래형 금융공간이 성공적으로 도입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 시간 주요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