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등 금융복합기업집단 내부통제 평가비중 20%→30%
삼성 등 금융복합기업집단 내부통제 평가비중 20%→3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융위, 감독규정 일부개정고시안 의결
(사진=금융위원회)
(사진=금융위원회)

[서울파이낸스 김현경 기자] 삼성, 한화, 미래에셋 등 금융복합기업집단에 대한 추가위험평가 항목 중 내부통제·위험관리 평가비중이 기존 20%에서 30%로 상향된다.

금융위원회는 12일 열린 제11차 정례회의에서 이같은 내용의 '금융복합기업집단 감독규정' 일부개정고시안이 의결됐다고 밝혔다.

금융복합기업집단은 삼성, 한화, 교보, 미래에셋, 현대차, DB, 다우키움 등 7곳이다.

현재 금융복합기업집단에 대한 추가위험평가 항목 중 내부통제 및 위험관리에 대한 평가는 법령에 규정된 사항의 내규화 여부만 확인하도록 구성돼 있어 평가의 변별력이 낮았다.

이번 감독규정 개정을 통해 내부통제 및 위험관리 평가항목의 점수구간이 △충족(+1) △부분충족(+0.5) △미충족(0) 등으로 세분화돼 평가의 변별력이 높아질 것으로 금융위는 내다봤다.

아울러 최근 반복되고 있는 금융기관의 내부통제 실패 문제를 예방하고 그룹 차원의 내부통제 관리 강화를 유도하고자 추가위험평가 항목 중 내부통제·위험관리 평가비중을 20%에서 30%로 상향했다.

추가위험평가 결과에 따라 부과되는 위험가산자본의 등급 간 차이도 일관성 있게 정비했다. '3+'~'3-' 구간의 등급 간 가산비율 차이를 1.5%p(포인트)로 동일하게 설정했다.

이날 금융위에서 의결된 감독규정 개정안은 고시한 날부터 시행될 예정이다.



이 시간 주요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