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안면인식 음주측정기 도입 등 버스 음주운행 근절 대책 추진
부산시, 안면인식 음주측정기 도입 등 버스 음주운행 근절 대책 추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산시청 전경.
부산시청 전경.

[서울파이낸스 (부산) 조하연 기자] 부산시가 버스 운수종사자의 '음주 운행 근절 대책’을 수립·추진한다고 13일 밝혔다.

최근 부산시내버스 업체 운수종사자가 음주 운행을 하던 중 승객의 제보로 경찰에 적발돼 물의를 일으킨 바 있다.

시는 버스 운수종사자의 음주 운행은 승객의 안전과 생명을 위협하고, 버스 행정에 대한 시민의 신뢰를 무너트리는 중대한 부조리라고 판단, 오는 14일 오후 2시 버스운송사업조합 회의실에서 부산 소재 운수사 대표자를 모아 대책 회의를 열고, 시가 마련한 ‘음주 운행 근절 대책’을 발표한다.

이번 음주 운행 근절 대책은 △시-버스조합 정기 합동 점검 △이상 음주 수치 관리자 문자 통보 시스템 도입 △안면인식 음주측정기 도입 △음주측정기 센서 정기구독 △운수사 대표 대책회의 △운수종사자 교육강화 △음주 운행 사고 발생 시 필수 조치 사항 마련 △행정처분 강화 △음주 기준 강화 법령 개정 등 크게 9개의 내용으로 구성됐다.

시-버스조합 합동 점검을 매년 정기적으로 시행하고, 필요시 수시로 점검해 시가 업체의 음주 운행 관리 실태를 직접 챙기고, 위법한 사례를 적발하면 엄중히 처벌할 방침이다.

현재 버스 운수종사자의 음주 여부 판단 기준인 0.02%를 초과하는 수치가 음주측정기에 기록되면 곧바로 관리자에게 알림 문자를 보내 관리자가 실시간으로 인지할 수 있게 함으로써, 음주 운행의 가능성을 차단한다.

특히, AI 안면인식 기술이 탑재된 음주측정기를 도입해 대리 측정도 차단한다. 장기적으로는 차량 제작사와 협의해 차량 자체에 운수종사자의 본인 확인 및 음주 측정 기능을 탑재시켜, 음주 상태를 확인해야만 시동이 걸리도록 하는 방안도 적극 검토할 예정이다.

이 외에도 음주측정기 센서를 교체 주기에 따라 정기 구독하게 하고, 운수사 대표, 운수 종사자에게 음주 운행의 위험성과 사고 발생 시 강력한 처벌 방침 등을 교육한다. 또한 음주 운행과 관련한 필수 조치 사항을 마련, 각 운수사에 배포해 이를 준수하도록 하고 음주 운행 사고 발생 시 행정처분을 대폭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이뿐 아니라 음주 기준을 0.01%로 강화하고 이를 여객자동차 운수사업법에 명시하도록 법령 개정을 건의할 계획이다.


이 시간 주요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