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김해박물관서 15일 경남무형유산 김해오광대 공개행사
국립김해박물관서 15일 경남무형유산 김해오광대 공개행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김해시)
(사진=김해시)

[서울파이낸스 (경남) 조하연 기자] 김해시가 오는 15일 오후 5시 국립김해박물관 야외놀이마당에서 경남도 무형유산 김해오광대 공개행사를 개최한다고 13일 밝혔다.

이번 공개행사에는 이명식, 정용근 보유자를 비롯한 이수자 등 40여명이 참여하며 누구나 자유롭게 관람할 수 있다.

김해오광대는 정월대보름에 평안함과 경사로움을 기원하며 경남지역을 중심으로 내려온 민속가면극으로 2015년 정통성과 전승가치를 인정받아 도 무형유산으로 지정됐고 2022년 유네스코 인류무형유산에 등재된 한국의 탈춤 18종 중 하나에 포함됐다.

오광대의 구성은 중과장, 노름꾼과장, 양반과장, 영노과장, 할미영감과장, 사자무과장 총 6과장(마당)이며 파계승의 풍자, 양반에 대한 조롱, 일부(一夫)대 처첩 간의 삼각관계 등의 내용을 1시간 30분 동안 해학적으로 풀어낸다.

김해오광대는 관내 초등학교, 청소년수련회 등에서 찾아가는 교육과 찾아가는 공연을 마련해 청소년 연희자를 발굴하기 위해 노력 중이다.



이 시간 주요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