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주시, 동료 직원 힘들게 한 '오피스 빌런' 대상자 확정
파주시, 동료 직원 힘들게 한 '오피스 빌런' 대상자 확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직 내 업무 분위기 해쳐, '채찍' 필요 공감대 속 평정 기준 마련
파주시,동료 직원 힘들게 한 '오피스 빌런' 대상자 확정(이미지=파주시)
파주시,동료 직원 힘들게 한 '오피스 빌런' 대상자 확정(이미지=파주시)

[서울파이낸스 (파주) 이동섭 기자] 파주시는 조직 분위기를 저해하는 직원으로부터 다수의 성실한 직원들을 보호하기 위해 근무성적 최하위 '가' 등급제를 도입, 대상자를 최종 확정했다고 밝혔다.

파주시에 따르면 그동안 조직 내 업무 분위기를 해치고, 동료에게 피해를 끼치는 일부 직원을 대상으로 '채찍'이 필요하다는 공감대가 형성됐고, 올 3월 파주시 공무원 노조와 간담회를 통해 근무성적 최하위 '가' 등급 부여 기준를 마련했다.

파주시는 지난 4월 '가' 등급 평정 기준에 부합한 예비 대상자를 접수받아 상시평가 사전실무위원회, 상시평가 위원회 등 2차례 회의를 거쳐 근무평정 '가' 등급 예비 대상자를 결정했고, 진행 과정에서 예비 대상자와 개별 면담·이의제기 절차 안내 등 소명의 기회를 부여했으며, 최종 근무성적평정위원회에 상정해 대상자 2명을 확정했다.

근무성적 '가' 등급 대상자는 성과급 미지급, 포상·해외연수 제한, 타 기관(장기교육) 파견 제한 등의 조치가 이뤄지고, 대상자의 의견 및 성향 등을 반영해 3개월간 현장업무에 강제전보해 모니터링을 실시할 예정이다.

해당 기간 동안 대상자가 변화하려는 노력을 보인다면 본연의 업무에 복귀되고, 근무태도가 나아지기 어렵다고 인정되면 하반기 근무성적 평정에서 2회 연속 '가' 등급 부여를 결정한다.

2회 연속 '가' 등급 부여시 2주간 역량 강화 교육 및 3개월간 심화 교육을 진행한 후 그 결과에 따라 인사위원회를 개최해 직위해제 및 직권면직을 진행할 예정이다.

김은숙 행정지원과장은 " '가' 등급 부여는 직무를 태만히 해 동료 직원에게 불편을 끼치는 등 조직 분위기를 저해하는 직원에게 경각심을 부여하는 취지"라며, "퇴출이 목적이 아니라 업무태도 개선 기회 제공, 직무태만 행위 예방이 목적이므로, 이와 별개로 '가' 등급을 받은 당사자의 심리적 충격도 고려해 정기적으로 스트레스 완화를 위한 심리상담도 지원할 계획" 이라고 설명했다.


이 시간 주요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