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은행, 카자흐스탄에서 'K-금융' 알린다
신한은행, 카자흐스탄에서 'K-금융' 알린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제사절단 참여···사업 다변화
카자흐스탄 힐튼 아스타나에서 개최된 '한-카자흐스탄 비즈니스 포럼'에서 (왼쪽부터) 안덕근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정상혁 신한은행장, 안드레이 신 Shin-Line 회장, 샤를라파예프 카나트 카자흐스탄 산업건설부 장관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신한은행)
카자흐스탄 힐튼 아스타나에서 개최된 '한-카자흐스탄 비즈니스 포럼'에서 (왼쪽부터) 안덕근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정상혁 신한은행장, 안드레이 신 Shin-Line 회장, 샤를라파예프 카나트 카자흐스탄 산업건설부 장관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신한은행)

[서울파이낸스 김현경 기자] 신한은행은 한국무역협회, 대한상공회의소, 코트라(KOTRA)가 구성한 카자흐스탄 경제사절단에 참여, 카자흐스탄 현지에서 사업영역 다변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3일 밝혔다.

카자흐스탄은 중앙아시아 국가 중 한국과의 교역 규모가 가장 큰 곳으로 경제 협력이 강화되고 있다. 신한은행은 2008년 카자흐스탄 현지법인을 설립하고 지속가능한 성장을 위해 다양한 금융 서비스를 제공하면서 현지화 사업을 추진 중이다.

신한은행은 지난 12일 경제사절단 기업들과 대한민국-카자흐스탄 양국 정부가 주최한 비즈니스 포럼에 참가했으며 현장에서 총 2건의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먼저, 유럽부흥개발은행(EBRD)과 업무협약을 체결, 카자흐스탄 현지에서의 파트너십을 강화하고 금융지원을 확대하기로 했다. 주요 협업 내용은 △현지 유망기업 금융지원 △프로젝트금융 추진 △무역금융 기회 발굴 등이다.

신한은행은 또 CU Central Asia(CU CA), Shin-Line과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카자흐스탄에 편의점 사업 확대를 위한 금융 솔루션을 제공할 예정이다. Shin-Line은 중앙아시아 최대 규모의 아이스크림 제조업체로 편의점 사업을 위한 유통망을 갖고 있으며 CU CA는 Shin-Line의 편의점 전문 신설법인이다. 주요 협업 내용은 △CU CA의 중앙아시아 사업 확대를 위한 금융지원 △Shin-Line의 한국시장 진출 지원 등이다. 3사가 동반 성장할 수 있는 다양한 협업 사업도 진행할 예정이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유럽부흥개발은행과 업무협약을 통해 카자흐스탄의 다양한 금융 프로젝트에도 적극적으로 참여하고 CU CA, Shin-Line과의 시너지를 창출할 수 있는 다양한 금융 솔루션도 제공하겠다"며 "국가별 환경분석에 기초한 차별화된 성장 전략 이행을 통해 글로벌 확장을 지속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이 시간 주요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