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안군 환경단체 "용담호 수상태양광 설치 역사의 죄인" 철회 촉구
진안군 환경단체 "용담호 수상태양광 설치 역사의 죄인" 철회 촉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진안군환경연합 회원들이 용담댐 수상태양광 설치 반대 현수막을 게시한 모습. (사진=주남진 기자)
진안군환경연합 회원들이 용담댐 수상태양광 설치 반대 현수막을 게시한 모습. (사진=주남진 기자)

[서울파이낸스 (진안) 주남진 기자] 전북 진안군 주민참여형 태양광 재생에너지 정책방향 토론회가 지난 11일 저녁 진안청소년수련관 회의실에서 안호영 국회의원(진안,무주,완주)과 김수근 수자원공사 용담댐 지사장, 진안군 주민 등 12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안호영 국회의원이 주최하고 탄소중립 진안행동이 주관한 이번 행사는 용담댐에 수상태양광을 설치해 주민들에게 소득이 되는 재생에너지 사업을 시행하기 위한, 주민주도형 RE100 마을 만들기와 주민참여형 용담댐 수상태양광 발전사업에 관한 논의가 진행됐으며 김현곤 씨, 박천창 씨, 용담댐수자원공사 신필수 차장이 발제를 맡았다.

김태현 진안군환경연합 회장
김태현 진안군환경연합 회장

기념식 축사를 끝내고 급히 퇴장하던 안호영 국회의원을 복도에서 가로막은 김태현 진안군환경연합 회장은 "국회 환노위원장이 되신 것을 축하드린다"며 "전북도민과 진안군민이 마시는 용담호에 수상태양광을 설치하면 영원히 역사의 죄인이 된다"며 철회할 것을 촉구했다.

토론회에 참여한 주민 A씨는 "수상태양광으로 발생한 배당수익금이 너무 작다"고 불만을 제기했고, 또다른 참가자 B씨는 "정천면만을 위한 사업이 아니라, 산자부 고시를 바꿔서라도 진안군 전체 읍면으로 확대해서 시행하라"고 발언했다.

한편, 지난 2019년도에도 용담댐 수상태양광 설치를 반대하며 투쟁해 온 김태현 진안군환경연합 회장은 "130만 전북도민과 진안군민이 식수로 마시는 용담댐에, 여러가지 문제점과 위해성이 검증이 되지 않은 수상태양광을 설치하는 것을 결단코 반대한다"며 "환경영향평가는 제대로 받았는지, 사업에 찬성하는 측 대표와 반대 측 대표, 전문가와 환경단체 대표가 참석하는 끝장토론회를 열고 진안군민 전체가 참여하는 찬반투표를 실시하라"고 주최측에 강력하게 전달했다.

한편, 안호영 국회의원실은 이번 행사를 준비하면서 지난 7일과 10일 진안군민 전체에게 문자를 대규모로 발송했으며 이에 대해 "1년 중 가장 바쁜 농사철에 너무하는 것 아니냐"며 많은 농민들이 불만을 토로했다.

이와 같이 말도 많고 탈도 많은 용담댐 수상태양광 설치는 환경청이 지난 2019년 환경영향평가를 2번이나 불허해서 시행하지 못했으며 현재는 소규모 환경영향평가가 진행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 시간 주요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