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윤수 부산교육감, 급식조리실 그레이팅 경량화 시범학교 현장점검
하윤수 부산교육감, 급식조리실 그레이팅 경량화 시범학교 현장점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부산시교육청)
(사진=부산시교육청)

[서울파이낸스 (부산) 조하연 기자] 하윤수 부산시 교육감이 24일 오후 1시 30분 '급식조리실 그레이팅 경량화 사업'을 시범 운영 중인 용소초등학교를 직접 찾아 현장을 점검하고 현장 의견을 청취하는 시간을 가졌다.

'그레이팅'은 급식조리실 국솥 등의 하부 배수로 덮개다. 통상 스테인리스 스틸 재질로 제작돼 있고, 개당 무게가 약 14kg에 달하는 급식실 내 대표적인 중량물이다.

현재 학교 급식조리실에는 6~8개의 그레이팅이 설치돼 있다. 급식종사자들은 배수로를 청소하기 위해 하루에 많게는 16회 가까이 그레이팅을 들어올려야 하고, 이는 급식종사자 근골격계에 부담을 가중해 왔다.

이에 지난 3월 시범 운영 5교를 선정해, 급식종사자들의 산업재해 예방과 안전한 작업환경 조성을 위해 그레이팅 경량화 사업에 나섰다.

시교육청은 이달 중순 이들 학교의 그레이팅을 기존 스틸 재질 무게의 절반에도 못 미치는 5~7kg 상당의 알루미늄 재질로 직접 교체했다. 손쉬운 관리를 위해 표면을 부식방지 처리했고, 기존 규격보다 두껍게 제작해 내구성을 높였다.

고 온수, 기름 등을 상시 취급하는 급식 조리 환경을 고려해 6개월간 시범 운영을 통해 알루미늄 재질 그레이팅의 안전성과 위생성을 점검할 계획이다.

시범 운영 후 급식종사자의 만족도, 내구성, 안전성 등을 꼼꼼하게 분석해 확대 적용 여부를 검토할 방침이며, 이 사업은 오는 9월까지 녹산초, 덕문고, 용소초, 강동초, 모전중 5교를 대상으로 진행된다.

하윤수 부산시 교육감은 "급식종사자분들이 계시기에 우리 아이들이맛있고 건강한 음식을 먹을 수 있다"며 "우리 교육청은 급식종사자분들이 건강하고 안전하게 일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드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 시간 주요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