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SSAFY, 하반기부터 고졸자도 지원 가능
삼성 SSAFY, 하반기부터 고졸자도 지원 가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졸 미취업자 SW 교육 프로그램
마이스터고 졸업생 대상 모집 확대
매일 8시간씩 총 1600시간 집중 교육
삼성이 올해 10월부터 '삼성청년SW아카데미(SSAFY)' 모집 대상을 고졸자까지 확대한다. 사진은 25일 서울 강남구 SSAFY 서울캠퍼스에서 열린 10기 수료식 모습. (사진=삼성전자)
삼성이 올해 10월부터 '삼성청년SW아카데미(SSAFY)' 모집 대상을 고졸자까지 확대한다. 사진은 25일 서울 강남구 SSAFY 서울캠퍼스에서 열린 10기 수료식 모습. (사진=삼성전자)

[서울파이낸스 여용준 기자] 삼성이 교육기회 균등을 위해 '삼성청년SW아카데미(SSAFY)'를 고등학교 졸업한 청년들에게도 문호를 연다. SSAFY는 그동안 대졸 미취업자를 대상으로 교육을 해왔다.

삼성은 올해 10월에 모집을 시작하는 'SSAFY 13기'부터 대졸자뿐 아니라 마이스터고등학교 졸업생을 대상으로도 교육생을 모집한다.

윤혜정 부산 소프트웨어마이스터고 교장은 "SSAFY가 마이스터고 졸업생들까지 교육생 모집을 확대한 것은 기술 인재 육성을 위한 정부와 우리 사회의 노력에 큰 힘이 될 것"이라며 "기회균등 확대와 격차해소라는 사회적 난제 해소에도 기여하는 획기적 조치"라고 말했다.

SSAFY가 교육 기회의 균등을 위해 문호를 넓히며 새롭게 받아들인 마이스터고 출신 교육생들은 내년 1월에 시작하는 SSAFY 13기부터 입과해 교육을 받는다. 교육은 SSAFY 서울캠퍼스에서 진행한다.

삼성은 마이스터고 졸업생 등 교육 현장의 요구, SSAFY 교육 기간의 성과, 산업 현장의 인재 수요 등을 고려해 선발 인원을 결정할 예정이다.

SSAFY는 2018년 12월 1기 교육을 시작한 이래 9기까지 약 6900명이 수료했고 이 가운데 약 5748명이 취업해 83%의 취업률을 기록했다. 10, 11기 조기취업자까지 포함하면 약 6000여명이 취업에 성공했다.

SSAFY 수료생들은 160개에 가까운 많은 기업들이 채용할 때 △서류심사 면제 △코딩 테스트 면제 △서류심사 가점 등 우대 혜택을 받고 있다. 또 SSAFY 출신 취업자들이 기업에서 역량을 인정받으면서 SW 인재를 영입하려는 다양한 기업들이 SSAFY 교육에 참여하고 있다.

SSAFY는 1년간 매일 8시간씩 총 1600시간의 집중적인 교육 및 교육생간 협업 프로젝트 등을 통해 실전에 즉시 투입될 수 있는 역량을 갖춘 개발자를 양성한다. 교육 과정은 무상이며, 교육생 전원에게는 매달 100만원의 교육지원금도 지급하고 있다.

교육뿐 아니라 취업을 위한 프로그램으로 채용 박람회, 기업 설명회 등을 실시하고, 취업지원센터를 운영하며 진로 상담, 면접 컨설팅, 채용정보 제공 등을 상시 지원하고 있다. 삼성전자, 삼성SDS, 삼성전기, 삼성SDI, 삼성디스플레이, 에스원 등 삼성 계열사에서 SW 개발 담당 직원들도 SSAFY 교육생 멘토로서 교육 과정에 참여하며 재능 기부를 하고 있다.

한편 삼성은 25일 서울 강남구 '삼성청년SW아카데미(SSAFY)' 서울 캠퍼스에서 10기 수료식을 개최했다.

SSAFY 10기 수료식에는 이정한 고용노동부 고용정책실장, 박승희 삼성전자 CR담당 사장, 우수 수료생과 수료생 가족 등 총 100여명이 참석했다. 서울캠퍼스 외 전국 캠퍼스에서도 800여명이 온라인으로 함께했다. 



이 시간 주요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