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한화·미래에셋 등 7개 그룹 금융복합기업집단 지정
삼성·한화·미래에셋 등 7개 그룹 금융복합기업집단 지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금융위원회
사진=금융위원회

[서울파이낸스 이서영 기자] 삼성·한화·미래에셋·교보·현대차·DB·다우키움 등 7개 그룹이 금융당국의 감독을 받는 금융복합기업집단으로 지정됐다. 

10일 금융위원회는 '제13차 정례회의'를 개최하고 이같은 내용을 의결했다.

금융복합기업집단 제도는 금융그룹 차원에서 발생할 수 있는 위험전이·위험집중, 내부거래 등 재무·경영상의 위험을 효과적으로 관리·감독하기 위해 마련된 제도다. 금융위는 2021년 6월 법 시행 이후 매년 이를 지정하고 있다. 

금융복합기업집단은 여수신·보험·금투업 중 2개 이상을 영위해야 하고 금융위 인허가·등록 회사가 1개 이상이어야 하며 자산총액이 5조원 이상이어야 한다. 다만 비주력업종 자산총액이 5조원 미만일 경우 지정에서 제외된다.

금융복합기업집단으로 지정되면 소속 금융사의 출자관계, 자산·자본총액 등을 고려해 대표금융사를 선정해야 한다. 선정결과는 지정일로부터 1개월 이내에 금융감독원에 보고해야 한다.

아울러 금융복합기업집단 스스로 집단 차원의 위험(위험집중, 위험전이 등)을 정기적으로 점검·평가하고, 내부통제·위험관리 정책과 기준을 마련·준수해야 한다.

금융소비자 보호를 위해 소유·지배구조, 자본적정성 등 중요사항을 투명하게 공시하고 이를 금융당국에 보고해야 한다.

금융당국은 매년 지정된 금융복합기업집단에 대해 집단 차원의 추가적인 위험을 평가해 그 결과를 통보하고 있다. 금융복합기업집단은 당국의 평가 결과에 따라 위험가산자본을 반영해 자본적정성 비율을 산정해야 한다. 또한 당국은 금융복합기업집단의 위험 현황과 관리 실태를 3년 주기로 평가해야 한다. 



이 시간 주요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