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銀, 스톡옵션 '잔치'···카뱅이어 토뱅도 1년차 직원에 혜택
인터넷銀, 스톡옵션 '잔치'···카뱅이어 토뱅도 1년차 직원에 혜택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토스뱅크, 임직원 30명에 스톡옵션 60만주
사진=토스뱅크
사진=토스뱅크

[서울파이낸스 김현경 기자] 카카오뱅크, 토스뱅크 등 인터넷전문은행들이 잇따라 '스톡옵션(주식매수선택권) 잔치'를 벌이고 있다. 설립 5년이 채 안 된 신생 기업들인 만큼 성장을 위해 고생한 직원들에게 보상을 하는 한편 인력 이탈을 방지하려는 조치로도 풀이된다.

25일 은행권에 따르면 토스뱅크는 입사 1주년을 맞이한 임직원 30명에게 스톡옵션 60만주를 부여하기로 했다. 주정명 CRO(리스크 담당 최고책임자), 최승락 CCO(소비자 담당 최고책임자) 등을 포함해 대상이 된 임직원에게 인당 2만주를 부여한다.

이번 스톡옵션의 행사가는 주당 5000원(액면가)이다. 대상 임직원은 스톡옵션을 부여받은 날로부터 2년 뒤인 2023년 11월 30일부터 이를 행사할 수 있다.

토스뱅크 관계자는 "이번 스톡옵션은 전문성을 갖춘 우수 인력을 확보하고 주주와 임직원이 사업 성장의 과실을 함께 나누겠다는 취지"라고 설명했다.

토스뱅크에 앞서 카카오뱅크도 최근 전 직원의 임금을 평균 1000만원 이상 일괄 인상하고, 연봉의 20~30% 규모로 성과급과 스톡옵션을 지급하는 방안을 직원들에게 제시했다. 카카오뱅크는 지난 8월 코스피 상장 후 금융 대장주에 등극하며 성공적으로 IPO(기업공개)를 마치고, 3분기까지 최대 실적을 시현하는 등 연이어 성과를 낸 만큼 이를 임직원들과 나누겠다는 뜻을 밝힌 바 있다.

케이뱅크도 지난 7월 임직원 320명에게 총 210만주의 스톡옵션을 부여했다.

인터넷은행들이 앞다퉈 스톡옵션을 부여하는 것은 인력 이탈을 방지하려는 차원으로 해석된다. 기업 외형이 커지면서 인력 수요가 커지는 가운데, 인터넷은행뿐 아니라 빅테크·핀테크 사이에서 인재를 확보하려는 물밑 경쟁이 치열해지고 있어서다.

인터넷은행업계 관계자는 "카카오뱅크가 상장으로 소위 대박이 난 이후 아직 상장이 되지 않았지만 잠재력이 높은 핀테크 등으로 이직하려는 수요가 늘어난 것이 사실"이라며 "최근 인터넷은행들이 스톡옵션 등 직원 처우 개선에 나선 배경"이라고 말했다.



이 시간 주요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