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디야커피·SPC, 화재 피해 구룡마을에 식음료 지원
이디야커피·SPC, 화재 피해 구룡마을에 식음료 지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재민·복구인력 구호용 생수·빵·과자·커피 준비
이디야커피 임직원들이 지난 20일 오전 불이 일어난 서울 강남구 개포동 구룡마을 주민에게 나눠줄 식료품을 전달하고 있다. (사진=이디야커피) 
이디야커피 임직원들이 지난 20일 오전 불이 일어난 서울 강남구 개포동 구룡마을 주민에게 나눠줄 식료품을 전달하고 있다. (사진=이디야커피) 

[서울파이낸스 김현경 기자] 이디야커피와 에스피씨(SPC)그룹이 설 명절을 앞두고 일어난 화재로 피해를 입은 서울 강남구 개포동 구룡마을 주민들과 복구 인력에게 나눠줄 식음료를 지원했다. 

이디야커피에 따르면 지난 20일 오전 큰 불이 일어나 주민 500여명이 대피한 구룡마을에 이디야워터 2000개, 콤부차 음료 80개, 스낵류 420상자, 비니스트 스틱커피 160상자를 구호물품으로 건넸다. 

이번 지원에 앞서 이디야커피는 지난해 여름 기록적 폭우로 피해를 입은 구룡마을에 구호물품을 전달했다. 지난해 12월엔 문창기 회장을 비롯한 이디야커피 임직원 100여명이 구룡마을에 들러 난방용 연탄 4000장을 직접 배달하고 쌀과 간편식도 나눠줬다. 

이디야커피 쪽은 "작년 여름 폭우 피해와 겨울 연탄 나눔 봉사 활동으로 만났던 구룡마을 주민들이 설 명절 직전 화재 피해를 입어 마음이 아프다. 더 이상 피해 없이 주민들이 평화로운 일상으로 돌아가길 기원한다"고 밝혔다. 

SPC행복한재단도 대한적십자사를 통해 화재 피해를 입은 구룡마을 복구 작업 현장에 SPC삼립의 빵 2000개와 생수 2000개를 지원했다. 구호물품은 임시 대피소에 머무는 이재민과 피해 복구 인력에게 나눠줄 예정이다.

SPC그룹 쪽은 "화재 피해를 입은 구룡마을 주민들에게 조금이나마 도움이 될 수 있기를 바라는 마음에 긴급지원을 하게 됐다"며 구호물품 전달 배경을 설명했다.


이 시간 주요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