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건설, 도로·철도 등 사회기반시설 사업 '두각'
두산건설, 도로·철도 등 사회기반시설 사업 '두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최초의 민간제안 철도사업 '신분당선' 열차 전경. 두산건설이 노선기획, 시공했으며 운영까지 수행하고 있다. (사진=두산건설)
국내 최초의 민간제안 철도사업 '신분당선' 열차 전경. 두산건설이 노선기획, 시공했으며 운영까지 수행하고 있다. (사진=두산건설)

[서울파이낸스 박소다 기자] 두산건설이 주택·개발·토목·에너지 등 건설산업 전 부문에서 고른 실적을 올리며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다. 특히 최근엔 철도, 지하철, 도로, 교량, 등 토목 전 분야에서 두각을 보이고 있다. 

10일 업계에 따르면 두산건설은 최근 국가 경제 발전의 초석인 도로, 철도, 지하철, 항만 등 사회기반시설(SOC) 사업 수주에 뛰어들고 있다. 현재 동해선 포항~삼척 및 인천발KTX 직결사업, 이천~문경 철도사업, 강릉~제진 철도사업, 인덕원~동탄 복선전철사업 등의 철도사업을 수행 중이다.

앞서 회사는 경부고속철도와 수서~평택간 SRT, 호남고속철도 시공에 참여했으며, 서울·부산·대구 등 전국의 지하철 사업에 참여하며 국내 최장수준의 철도공사 실적을 보유했다는 것이 회사 측의 설명이다.

민간투자 사업 분야에서는 외자유치 민간투자사업인 대전천변도시고속화도로를 마무리한 데 이어 민간제안 중전철이자 무인으로 운행되는 신분당선사업에 참여해 노선기획, 시공은 물론 운영까지 수행하고 있다.

최근 두산건설은 신재생에너지사업인 연료전지 사업에도 적극 참여하고 있다. 연료전지 발전은 수소와 산소의 전기화학 반응을 이용해 연료의 화학적 에너지를 전기와 열에너지로 변환시키는 친환경 에너지 전환장치이다. 주요 물질인 질소산화물(NOx), 황산화물(SOx), 분진 등이 발생하지 않아 진정한 의미의 친환경 발전원이다.

지난 2021년 39.6MW(메가와트) 규모의 인천 연료전지 발전사업을 성공적으로 완료했으며, 2022년에는 광주 치평동에 위치한 빛고을에코에너지 발전소에서는 '세계 최초 LNG-LPG 듀얼모델'을 적용해 상업운전 중이다. 빛고을에코에너지 발전소의 듀얼모델은 세계적인 에너지 환경 변화에도 탄력적으로 수급이 가능해 안정적인 발전이 가능하다.

이 밖에도 지난해말 주주협약을 체결한 하동연료전지사업을 추진 중이며, 올해 5월 공고된 일반수소시장 입찰시장에도 연료전지 사업 참여를 준비 중에 있다.

두산건설 관계자는 "철도, 지하철, 도로, 교량, 등 토목 전 분야에서 완벽한 설계와 시공, 유지관리 업무를 수행하고 있다"며 "수많은 현장에서 습득한 시공 경험과 기술력을 바탕으로 쾌적한 환경과 풍요로운 미래 건설에 앞장서 나가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이 시간 주요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