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자료=통계청

[서울파이낸스 나민수기자] 일할 능력은 있지만 그냥 일하지 않고 쉰 청년 인구가 4년 만에 최대치를 기록했다.

21일 통계청이 발표한 '2월 고용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15∼29세 '쉬었음' 인구는 1년 전보다 1만1600명 늘어난 36만2000명이었다. 이는 2013년 2월(38만6000명) 이후 4년 만에 가장 많은 것으로 청년층 '쉬었음' 인구가 늘어난 것은 2015년 11월(6900명) 이후 15개월 만이다.

지난해 12월까지 매달 평균 5만여 명 내외로 줄어들던 청년층 '쉬었음' 인구는 지난 1월 9개월 만에 감소 폭이 1만명 밑으로 떨어진 데 이어 지난달 플러스로 전환했다.

'쉬었음'은 일할 능력이 있고 큰 병을 앓는 것도 아니지만, 그저 '막연히' 쉬고 싶어서 일을 하지 않는 사람들이다. 이들은 경제활동인구에 포함되지 않기 때문에 통계상 실업자로도 분류되지 않는다.

20∼29세 '쉬었음' 인구는 30만1000명으로 2월 기준으로 지난해(30만9000명)에 이어 2년 연속 30만 명대에 머물렀다. 2월 기준 20대 '쉬었음' 인구가 2년 이상 30만 명대에 머문 것은 2011∼2013년 이후 3년 만이다.

15∼19세 '쉬었음' 인구는 1년 전보다 2만명 늘어난 6만1000명을 기록, 2년 만에 다시 6만명대로 올라섰다. 지난달 30대와 60대 '쉬었음' 인구도 늘면서 전체 '쉬었음' 인구는 2012년 2월(191만4000명) 이후 5년 만에 최대치인 189만9000명까지 올라섰다.

통계청 관계자는 "청년층 '쉬었음' 인구는 다양한 원인이 있어 그 이유를 특정하기 쉽지 않다"라며 "비경제활동 인구 중 '재학·수강'으로 분류된 사람들이 2월에 '쉬었음'으로 넘어오기도 한다"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