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간전문가 8인 참여…매월 정례회의

[서울파이낸스 정초원 기자] 대우조선해양 경영정상화 관리위원회의 초대 회장에 김유식 전 STX팬오션 부회장 겸 관리임이 호선됐다. 김 위원장은 위원회의 독립성을 제고하는 차원에서 대우조선해양 사외이사직을 사임할 의사를 밝혔다.

KDB산업은행은 19일 오후 3시 대우조선해양 경영정상화 관리위원회 상견례가 대우조선해양 서울사무소에서 개최됐다고 밝혔다.

관리위원회는 조선산업, 금융, 구조조정, 법무, 회계 등 각 분야별 민간전문가 8인으로 구성해 이달 초 출범된 자율적 관리·감독 기구다. 관리위원은 김용환 서울대 교수, 홍성인 산업통상자원부 심의위원, 최익종 코리아신탁 대표, 이성규 유암코 대표, 오양호 태양평 대표변호사, 신경섭 삼정KPMG 총괄대표, 김유식 전 STX팬오션 부회장, 전병일 전 대우인터내셔널 사장 등으로 구성됐다.

이날 상견례에는 관리위원 외에도 KDB산업은행, 수출입은행 등 주요 채권은행 관계자와 대우조선해양 경영진, 경영관리단이 참석했다. 회의에서는 관리위원회의 향후 운영방안과 관리위원장 선출, 차기 공식회의 안건 등에 대한 논의가 이뤄졌다.

관리위원회는 실효성 있는 밀착관리를 위해 매월 정례회의를 개최하고, 회사의 주요 현안점검과 향후 구조조정 방안 등에 대해 심의할 계획이다. 또 내달 중 개최될 제1회 관리위원회에서는 자구계획 진행상황에 대한 점검과 올해 경영계획 관련 논의가 실시될 예정이다.

KDB산업은행은 "향후 관리위원회는 출범 취지대로 경영정상화 작업을 보다 효율적, 전문적, 객관적으로 추진해 대우조선해양의 조속한 경영정상화를 도모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