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파이낸스 산업팀] SK하이닉스가 미국계 사모펀드 베인캐피털과 손잡고 세계 낸드플래시 2위 업체인 일본 도시바 반도체 사업 부문 본입찰에 공식 참여했다. 일본 현지 언론은 한·미 연합군이 도시바 반도체 인수전의 다크호스로 떠올랐다고 전했다.

SK하이닉스는 19일 임시 이사회를 열고 도시바 본입찰에 최종 참여를 결정했다. SK하이닉스는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되면 미국 사모펀드 베인캐피탈이 도시바 인수를 위해 설립하는 특수목적회사에 자금을 투자하는 방식으로 도시바를 인수할 예정이다.

SK하이닉스·베인캐피털 컨소시엄은 도시바반도체에 51% 이상을 출자하고 나머지는 도시바반도체나 도시바 경영진이 보유하는 방식을 제안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를 위해 SK하이닉스와 베인캐피털은 5조원씩 총 10조원 규모 특수목적회사(SPC)를 설립할 예정이다. 또 SK하이닉스와 베인캐피탈은 기술 유출을 우려하는 일본 정부와 언론을 의식해 현지 자본인 일본 산업혁신기구의 참여도 요청할 것으로 알려졌다.

반도체 업계에서는 1차 입찰 때 SK하이닉스가 제시했던 2조엔(약 21조원)보다 더 많은 액수를 제시한 것으로 보고 있다.

앞서 최태원 SK그룹 회장은 1차 입찰 이후 'SK하이닉스의 입찰액이 적어 인수전에서 밀리는 것 아니냐'는 취지의 질문에 "지금 진행되는 도시바 입찰은 바인딩(binding, 법적 구속력이 있는) 입찰이 아니라 금액에 큰 의미가 없다"며 "바인딩이 시작되면 본격적으로 달라지기 시작할 것"이라고 말한 바 있다. 이는 본입찰인 2차 입찰 때는 제대로 된 가격을 써내겠다는 의미로 해석됐다.

이번 입찰에는 인수 금액 3조엔(약 30조원)을 제시한 대만 훙하이그룹(폭스콘), 미국계 사모펀드인 콜버그크래비스로버츠(KKR)와 일본계 펀드 컨소시엄, 미국 통신 칩 제조사 브로드컴과 기술 투자 회사 실버레이크 컨소시엄 등이 뛰어들어 4파전이 예상된다.

이런 가운데 일본 니혼게이자이(日經)는 "베인캐피털 컨소시엄은 일본 민관 펀드인 산업혁신기구(INCJ)에도 출자를 타진할 방침이어서 도시바 인수의 새로운 유력 후보가 될 가능성이 있다"고 보도했다.

한편 업계에서는 도시바와 합작관계를 유지해오던 웨스턴 디지털(WD)은 2차 입찰에서는 제외된 것으로 보고 있다. WD는 도시바 메모리 매각에 대한 독점교섭권을 갖고 있다며 매각 절차 중단을 국제중재재판소(ICA)에 요청하면서 관계가 틀어진 상황이다.

ICC의 중재 절차가 19일(현지시간) 미국 샌프란시스코의 국제중재재판소에서 시작될 예정이어서 도시바의 2차 입찰이 연기될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하지만 도시바로서는 내년 3월까지 매각을 매듭짓고 그 자금으로 채무를 해소해야 하는 절박한 상황이다. 다만 일정대로 매각 절차를 진행돼 매각이 성사되더라도 ICC의 중재 결과, WD의 주장이 받아들여지면 매각은 원천무효가 될 수도 있다.

문제는 ICC 중재가 기존 계약의 문구 해석 문제 등으로 6개월 이상, 1년까지 소요될 수도 있다는 점이다. 과거 사례 중에는 최대 4년이 소요된 적도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따라서 도시바로서는 일단 매각 절차를 진행하면서 WD의 중재 신청에도 적극 대응해 매각에 영향이 없도록 한다는 '투 트랙' 전략을 구사할 것이라는 관측이다.

본입찰 결과는 이르면 다음 달 중순쯤 나올 것으로 보이며, 최종 매각 작업은 내년 상반기에 완료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