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천 렛츠런파크 서울 86승마경기장서 개막···3일간 치열한 경합

[서울파이낸스 윤은식 기자] 국내 최대 승마대회인 '렛츠런파크 승마대회'가 경기도 과천 렛츠런 파크 서울에서 개막된다.

한국마사회는 '제46회 렛츠런파크 승마대회'를 오는 23일부터 24일, 26일 총 3일간 경기도 과천 '렛츠런파크 서울' 86승마경기장에서 개최한다고 14일 밝혔다.

올해로 46회를 맞은 '2017 렛츠런파크 승마대회'는 국내 최고 권위의 승마대회로 국내 최정상급 선수들이 참가하는 마장마술과 장애물 경기, 유소년 승마 활성화를 위한 유소년 이벤트 경기, 국내 승용마 유통체계 구축을 위한 어린말(Young Horse)경기, 승마상품의 표준화를 위하여 시행 중인 '기승능력인증제'를 응용한 이벤트 경기 등 행사 3일간 총 11경기를 진행할 예정이다.

'렛츠런파크 승마대회'는 재미와 볼거리를 겸비한 화려한 경기로 구성돼 있어 승마인들은 물론, 가족 단위 관람객과 연인들에게도 잊지 못할 추억을 선사할 것으로 마사회 측은 기대하고 있다.

개막 첫날인 23일에는 '국내 승용마 YH 마장마술' 경기와 차세대 승마 꿈나무들의 '유소년 코스프레 마장마술 경기', '유소년 포니 릴레이', '기승능력인증제 6~7등급 경기'를 치른다.

24일에는 'YH 국내 승용마 경기'가 오전에 먼저 펼쳐지며, 오후엔 7경기 '유소년 장애물 단체전 60 Class'와 8경기 '유소년 코스프레 장애물 80 Class'가 이어진다. 또한, 이벤트 경기인 '기승능력인증 6·7급 경기'가 연이어 이뤄진다.

마지막 날인 26일에는 국내 최정상급 선수들이 참가하는 '마장마술 S-2 Class'와 '장애물 S-2 Class', '장애물 A Class(단체전)' 경기가 펼쳐질 예정이다.

박찬욱 한국마사회 승마진흥원장은 "말 문화축제와 연계한 이번 렛츠런파크 승마대회가 승마 인구 저변확대와 승마 산업 활성화에 기폭제가 될 것"이라며 "축제 기간 동안 많은 관람객이 렛츠런파크를 찾아 말과 교감하며 승마에 대한 인식을 바꾸고, 다양한 체험 행사에 참여해 특별한 추억을 남길 수 있기 바란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