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오갑 부회장, 현대중공업지주(가칭) 대표이사 내정

   
▲ 권오갑 현대중공업지주(가칭) 대표이사 (사진=현대중공업)

[서울파이낸스 박윤호 기자]지주회사 전환 작업을 마무리 중인 현대중공업그룹이 14일 사장단 및 자회사 대표에 대한 세대교체 인사를 단행했다.

우선 최길선 현대중공업 회장이 자문역으로 위촉되고, 권오갑 부회장이 대표이사에서 사임했다. 따라서 앞으로 현대중공업은 강환구 사장의 단독 대표이사 체제로 운영된다. 이에 대해 현대중공업은 책임경영이 더욱 강화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권오갑 부회장은 지주회사인 현대중공업지주(가칭)의 대표이사로 내정됐다. 현대중공업 대표이사에서 사임한 권 부회장은 창사 이래 가장 큰 시련을 겪고 있는 현대중공업의 위기 극복을 위해 4년의 기간 동안 최선을 다해 노력했으며, 앞으로는 지주회사 대표로서 새로운 미래사업 발굴과 그룹의 재무 및 사업재편, 대외 활동 등에 전념한다는 계획이다.

이날 인사에서는 주영걸 현대일렉트릭&에너지시스템의 대표, 공기영 현대건설기계 대표는 각각 부사장에서 사장으로 승진했다.

또, 정기선 현대중공업 전무는 지난해 말 분사한 현대글로벌서비스의 대표이사 부사장에 내정됐으며, 안광헌 대표와 함께 공동대표이사로서 회사를 이끌게 된다. 정기선 부사장은 선박영업부문장 및 기획실 부실장 역할을 수행하면서 현대글로벌서비스를 미래 핵심사업으로 육성하는 데 역량을 집중할 예정이다.

계열 자회사 대표 교체도 함께 단행됐다. 현대중공업그린에너지 대표에는 강철호 현대건설기계 전무가 부사장으로 승진·내정됐다. 이어 현대E&T의 새 대표에는 심왕보 상무, 현대중공업모스에는 정명림 전무가 각각 전무와 부사장으로 승진해 새 대표로, 현대힘스 대표에는 오세광 현대중공업 상무가 각각 자리 잡았다. 이들은 각각 주총을 거쳐 정식 선임될 예정이다.

현대중공업 관계자는 "대내외적으로 일감 부족 등 어려운 경영환경이 지속되는 상황에서 경영진 세대교체를 통해 현재의 위기상황을 보다 적극적으로 돌파해 나가는 계기로 삼을 것"이라며 "지주회사를 중심으로 사업재편 및 독립경영 체제 확립에 더욱 박차를 가하고, 새로운 경영진들로 하여금 2018년 사업계획의 실천을 위한 구체적 계획을 수립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자문역으로 위촉된 최길선 회장은 "아직 회사가 완전히 정상화되지는 않았지만, 조금씩 나아지고 있다"며 "이제는 후배들의 힘으로 충분히 현대중공업이 재도약을 이룰 수 있을 것으로 판단해 용퇴를 결정하게 됐다"고 소감을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