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파이넥스 상용설비에서 쇳물을 생산하고 있다. (사진=포스코)

10년 8개월 만의 성과…중형차 2000만대 생산 물량

[서울파이낸스 박윤호 기자] 포스코는 고유기술로 개발하고 상용화한 파이넥스가 누계 2000만t의 쇳물을 생산했다고 7일 밝혔다.

이는 지난 2007년 파이넥스 상업생산 설비를 가동한 이래 10년 8개월 만에 쇳물 누계 2000만t을 생산한 것이다. 2000만t의 쇳물은 중형차 2000만대를 만들 수 있는 분량이다.

파이넥스는 '쇳물은 용광로에서 생산된다'는 철강산업의 기술 패러다임을 바꾼 혁신기술이다. 원료를 예비 처리하는 공정을 생략하고 값싼 가루 형태의 철광석과 유연탄을 원료로 바로 사용하기 때문에 동급 일반 용광로 대비 투자비와 생산원가를 85%까지 절감할 수 있다.

또한, 용광로 대비 황산화물(SOx)과 질소산화물(NOx)은 각각 40%와 15% 수준에 불과하고 최근 이슈가 되는 초미세먼지도 34% 수준이어서 지구온난화와 환경오염 문제를 크게 줄일 수 있는 특징이 있다.

파이넥스의 역사는 1990년대 초 포스코가 진행하던 용융환원 제철법 연구를 정부가 국책과제로 선정하면서 시작됐다.

이후 2007년 연산 150만t 규모의 파이넥스 2공장, 2014년 연산 200만t 규모의 파이넥스 3공장 등이 차례로 가동에 들어갔다. 현재 포스코의 파이넥스는 매일 약 1만t의 쇳물을 생산하고 있다.

개발 과정에는 여러 난관도 있었다. 지난 1998년에는 600억원이 투입되고도 성공 여부가 불투명하다는 이유로 추가 투자에 대한 내외부 반대가 심했다. 그러자 당시 경영진은 눈앞의 이익보다는 미래 기술 경쟁력 확보를 위해 1000억원의 기술개발비를 추가로 투자하기로 했고 개발은 탄력을 받게 됐다.

2003년에는 파이넥스 공법 중 핵심설비인 성형철(HIC) 생산설비를 선진국에서 도입했지만 성공하지 못한 적도 있다. 이에 80여 명의 사내 설비전문가들이 모여 3개월간 수십여 차례 시험을 한 끝에 성형철 설비를 자체개발하는 데 성공했다.

포스코는 현재 파이넥스와 관련해 성형탄 기술특허 등 200여개 국내 특허와 20여 개국에서 50여개 이상 해외 특허를 갖고 있다. 중국 등 글로벌 철강사와 협약을 맺고 파이넥스 공법 수출도 협의하고 있다.

이상호 POIST실용화추진반장(파이넥스담당 상무)은 "100년 이상 철강 생산 역사를 가진 선진국에서도 성공하지 못한 차세대 혁신 철강제조공법을 50년이 채 되지 않는 대한민국의 포스코가 실현했다"며 "파이넥스 기술로 포스코가 해외 선진기술을 빨리 쫓아가던 패스트 팔로워에서 세계 철강기술을 선도하는 기업으로 자리매김 하는 성과를 이뤄내 뿌듯하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