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호진 동아제약 사장, '고고챌린지' 동참
최호진 동아제약 사장, '고고챌린지' 동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회사 내 일회용 플라스틱 줄이고 친환경 제품 늘리고 실천"
서울 동대문구 용두동 동아제약 본사에서 최호진 사장이 '회사 내 일회용 플라스틱 사용은 줄이고! 회사 내 친환경 제품 사용은 늘리고!'란 고고챌린지 동참 메시지를 보여주고 있다. (사진=동아제약) 
서울 동대문구 용두동 동아제약 본사에서 최호진 사장이 '회사 내 일회용 플라스틱 사용은 줄이고! 회사 내 친환경 제품 사용은 늘리고!'란 고고챌린지 동참 메시지를 보여주고 있다. (사진=동아제약) 

[서울파이낸스 김현경 기자] 최호진 동아제약 대표이사 사장이 '고고챌린지'(Go! Go! Challenge)에 힘을 보탰다. 올해 1월 환경부가 시작한 고고챌린지는 생활 속에서 플라스틱 사용량을 줄이기 위해 하지 말아야 할 행동과 할 수 있는 행동을 각각  한 가지씩 약속하고 다음 주자를 추천하는 운동이다. 

28일 동아제약에 따르면, 이승우 오클라코리아 대표이사의 추천으로 고고챌린지에 동참한 최 사장은 '회사에서 일회용 플라스틱 사용 줄이기와 친환경 제품 사용 늘리기'를 실천하겠다고 다짐했다.  

최 사장은 "동아제약 구성원 모두 회사 내 일회용 플라스틱 사용을 줄이고 친환경 제품 사용은 늘리겠다. 환경문제뿐 아니라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 실천을 통해 다양한 사회적 가치를 창출하고 지속가능한 성장을 이뤄내겠다"면서 다음 주자로 강신봉 요기요 대표를 추천했다.

동아제약은 친환경 제품을 선보이며 환경보호에 힘쓰고 있다. 구강청결제 '가그린' 용기와 상표(라벨)를 각각 무색 페트병, 수분리성 점착식으로 바꿔 재활용이 쉽게 했다. 어린이 건강기능식품 '미니막스 정글'의 용기도 재활용 펄프여서 분리배출하기 쉽다. 미니막스 정글 용기를 둘러싼 띠지는 친환경 포장재인 얼스팩(Earth pack)이다. '박카스' 홍보를 위해 약국에 공급하던 비닐봉투도 지난해 7월부터 재생용지로 만든 종이봉투로 바꿨다.


이 시간 주요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