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연, 검찰 압수수색에 "명백한 과잉수사이자 정치수사"
김동연, 검찰 압수수색에 "명백한 과잉수사이자 정치수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취임 이래 경기도청 압수수색 14번째
"직원들 잘못 없다. 당당하게 대처하라"
'경기도 법인카드 유용 의혹'과 검찰이 경기도청을 압수수색 하자 김동연 경기지사가 4일 긴급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경기도)
'경기도 법인카드 유용 의혹'과 검찰이 경기도청을 압수수색 하자 김동연 경기지사가 4일 긴급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경기도)

[서울파이낸스 (수원) 유원상 기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부인 김혜경씨의 ‘경기도 법인카드 유용 의혹’과 검찰이 경기도청을 압수수색 하자 김동연 경기지사가 4일 긴급 기자회견을 갖고 “이것은 명백한 과잉수사이자 정치 수사”라고 격앙된 어조로 말했다.

김 지사는 경기도 공무원들이 왜 이런 대접을 받아야 하느냐며 검찰을 향해 따져 묻기도 했다.

그는 “검찰은 법인카드와 관련해서만 최근 한 달 동안 무려 28명의 실무자를 참고인으로 불러 조사했고, 관련 자료도 20여건을 제출했다. 경기도 법인카드와 관련해 제가 취임하기 전후인 지난해 4월과 10월, 3차례에 걸쳐 압수수색을 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취임 이래 경기도청에 대한 압수수색이 무려 14번째이고, 54일 동안 7만건의 자료를 압수해갔다”며 “총선을 앞두고 야당 대표를 겨냥한 정치적 목적이 아닌지 의구심이 든다”고도 했다. 

검찰을 향해 “무도하고 형평에 어긋나는 짓은 대한민국 검찰이 할 일이 아니다. 이런 일은 유력한 야당 정치인에 대한 견제와 흠집 내기의 목적으로밖에 간주할 수밖에 없다”고 꼬집었다. 

마지막으로 “직원들에 대해 괴롭히기 수사, 불공정한 정치 수사, 이제 멈추길 바란다”고 덧붙였으며 경기도청 직원들은 잘못이 없다며 당당하고 의연하게 대처하라고 주문했다.  

앞서 수원지검은 이날 오전부터 경기도청 비서실, 총무과 등에 압수수색을 벌이고 있으며 이에 대해 김동연 경기지사가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 시간 주요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현식 2024-01-08 23:38:41
기레기다!!

2023-12-24 11:36:21
관상은 과학이다

이런 2023-12-19 18:07:32
질문 같은 질문을해 원상아 답답하다 진짜

손정미 2023-12-08 23:25:49
요즘 대한민국의 기자들이 윤썩열 눈치 보느라 모두 눈 멀고 귀먹은 병신들이 다 됐슈~
이런 것들을 바로 쓰레기들이라고 하는 거지. 기자라는 투철한 직업의식도 제대로 안 박혀 있는 것들이
무슨 기자 노릇을 하냐 한심한 것들... 썩열이 주변에는 이런 인간들만 득실득실... 나라가 제대로 될리가 없지.

나무늘보 2023-12-07 20:17:39
욕 왜 먹는지 알겠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