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위, 올해 15.4조 벤처시장에 공급···"완결형 벤처생태계 구축"
금융위, 올해 15.4조 벤처시장에 공급···"완결형 벤처생태계 구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융위원장, 16일 벤처업계 현장간담회
지난해보다 약 30% 증가한 15조4000억원
벤처기업 육성 플랫폼, 부산·광주에 연내 추가 개소
김주현 금융위원장이 15일 정부서울청사에서 긴급시장점검회의를 개최하고 이란-이스라엘 간 군사적 충돌에 따른 시장영향과 대응방안을 논의하고 있다. (사진=금융위원회)
김주현 금융위원장 (사진=금융위원회)

[서울파이낸스 김현경 기자] 금융위원회는 올해 15조4000억원의 정책금융을 벤처시장에 공급하고 초기기업 지원을 강화하기로 했다.

김주현 금융위원장은 16일 마포 프론트원에서 열린 '벤처기업 현장 간담회'에서 모두 발언을 통해 "정부는 예비창업부터 글로벌 유니콘까지 완결형 벤처생태계를 구축하는 것을 국정과제로 지정하고 벤처업계의 혁신과 성장을 지원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날 간담회는 지난해 4월 벤처투자 혹한기에 대응하고자 마련한 '혁신 벤처·스타트업 자금지원 및 경쟁력 강화방안' 등 정책금융 지원 효과를 점검하고, 고금리 장기화와 경기침체 속 벤처업계의 자금상황 및 애로사항을 청취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 자리에서 김 위원장은 산업은행, 기업은행, 신용보증기금, 한국성장금융투자운용의 벤처업계에 대한 자금지원 현황과 향후 계획을 점검하고 올해 벤처지원 방향을 밝혔다.

먼저, 지난해보다 약 30% 증가한 15조4000억원의 정책금융을 공급, 우수한 기술력과 높은 성장성을 보유한 벤처기업의 자금조달을 지원한다. 특히, 창업초기기업이 자금조달에 어려움이 없도록 IBK벤처투자를 통해 향후 3년 내 5000억원 이상의 펀드를 조성하는 등 자금지원을 강화한다.

이와 함께 IPO 중심의 회수시장 개선을 위해 산은·기은의 1조2000억원 규모 세컨더리 펀드를 조성, 이달부터 본격적인 투자집행에 나선다.

지난해 말 개설한 IBK M&A센터를 통해 M&A 기업정보플랫폼 기능을 강화, 중개·주선과 자문을 제공하면서 3000억원 규모의 인수금융도 신속히 집행한다. 벤처펀드의 구주매각에 도움을 줄 수 있는 비상장주식거래 플랫폼(현재 샌드박스로 지정)의 제도화 방안도 연내 발표할 예정이다.

상대적으로 투자유치 기회가 적은 지방소재 벤처기업을 지원하고 지역 창업생태계 활성화를 위해 벤처기업 육성 플랫폼을 부산과 광주에 연내 추가로 개소한다. 지역기반 창업기업에 대한 우대상품 마련과 보증연계투자 확대도 추진한다.

해외 투자유치를 통해 사업확장을 위한 대규모 자금을 조달하거나 해외시장으로 진출하려는 벤처기업을 대상으로 정책금융기관의 해외네트워크를 통한 지원도 확대한다. 산은 넥스트 라운드 등 대규모 IR 행사의 해외투자자 초청과 해외 현지 개최를 늘려가고, IBK창공(미국 실리콘밸리, 독일 잘란트) 등 해외거점을 활용한 비금융 지원도 확대한다.

김 위원장은 "온전한 벤처생태계 구축을 위해서는 금융위의 정책금융뿐만 아니라 범부처 차원의 촘촘한 지원체계 구축이 중요한 만큼 중기부를 비롯한 관계부처와의 협업을 통해 실질적인 지원방안을 지속적으로 모색할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이 시간 주요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