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화학, 인도 사고 피해 마을 지원 확대"···책임 다할 것"
LG화학, 인도 사고 피해 마을 지원 확대"···책임 다할 것"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학철 LG화학 부회장이 찬드라바부 나이두 인도 안드라프라데시주(州)총리에게 지원 확대 방안을 설명하고 있다. (사진=LG화학)
신학철 LG화학 부회장이 찬드라바부 나이두 인도 안드라프라데시주(州)총리에게 지원 확대 방안을 설명하고 있다. (사진=LG화학)

[서울파이낸스 김수현 기자] LG화학은 4년 전 LG폴리머스(인도 생산법인) 사고 주민들을 위한 인도적인 지원 확대에 나선다고 10일 밝혔다.

LG폴리머스는 안드라프라데시(이하 AP)주 비사카파트남에 자리잡고 있다.

지난 9일 LG화학 신학철 부회장과 CFO 차동석 사장, 노국래 석유화학사업본부장 등 최고 경영진은 인도 남부 AP주를 방문해 사고 주변 마을 주민들과 찬드라바부 나이두 주총리를 만났다.

신 부회장은 "재판 결과가 나오기 전이라도 현지 주민들에게 실질적인 도움이 될 수 있는 인도적인 지원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LG화학 최고 경영진이 AP주를 직접 방문한 배경에는 현지 법원의 판결 전이라도 마을 주민들이 필요로 하는 인도적인 지원에 나서겠다는 신 부회장의 의사가 적극 반영됐다.

또 신 부회장은 LG폴리머스 사고로 피해를 입은 모든 분들께 깊은 위로의 뜻을 전하며, 사고 인근 마을 5000여 가구를 대상으로 지원을 확대하기로 했다. 이번에 지원될 금액은 약 12억루피(200억원) 규모다. AP주 1인당 월 총 소득 수준 30만원 수준이다.

LG폴리머스는 공장 주변 마을을 대상으로 주정부와 협의해 생활 지원금을 지급한다. 또 마을 주민들의 요구 사항을 반영해 건강 추적 검사와 경과 관리를 위한 검진센터를 운영하고 지정병원 진료항목을 총 15개로 확대한다. 인도 현지에 신규 재단을 설립해 마을 주민들이 지속적인 회복과 케어를 받을 수 있는 사회공헌(CSR) 활동도 추진할 예정이다.

한편, LG폴리머스 사고는 2020년 5월 코로나 팬데믹 봉쇄 기간 공장 저장 탱크에 장기간 보관돼 있던 공정 원료가 누출되며 발생했다. AP주정부는 사고 직후 피해 주민들에게 총 3억7500루피(58억3000천만원)의 위로금을 지급했으며, LG폴리머스는 관계 당국의 명령에 따라 현재까지 총 200억원 이상의 공탁금을 납부했다. 책임과 보상 절차를 위한 판결은 현지 법원에서 진행 중이다.



이 시간 주요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