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 신사업 중심 지배구조 개편···로보틱스 역량 강화
두산, 신사업 중심 지배구조 개편···로보틱스 역량 강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클린에너지, 스마트 머신, 반도체 및 첨단소재 중심 조정
두산밥캣, 두산로보틱스 완전 자회사 편입···시너지 기대
두산에너빌리티, 고부가 사업 집중···차입금 1.2조 감축
(사진=두산)
(사진=두산)

[서울파이낸스 여용준 기자] 두산그룹이 친환경 에너지와 로봇, 소재 등 신사업을 중심으로 지배구조 개편을 실시한다.

두산은 그룹의 핵심 사업을 '클린에너지', '스마트 머신', '반도체 및 첨단소재' 등 3대 부문으로 정하고 계열사들을 사업 성격에 맞는 부문 아래 위치하도록 조정하기로 했다고 11일 밝혔다.

두산에너빌리티, 두산퓨얼셀 등을 주축으로 하는 '클린에너지' 부문은 원전 및 SMR(소형모듈원전), 가스·수소터빈, 해상풍력, 수소 및 암모니아, 리사이클링 등 신재생 에너지를 포함한 친환경 에너지 사업 전반에 걸쳐 포트폴리오를 갖추게 된다.

'스마트 머신' 부문은 두산밥캣과 두산로보틱스가 사업적으로 결합하게 된다. 현재 두산에너빌리티 자회사인 두산밥캣은 인적분할, 두산로보틱스와의 합병 및 포괄적 주식교환을 거쳐 두산로보틱스의 완전 자회사가 된다.

'반도체 및 첨단소재' 부문은 시스템반도체 웨이퍼 테스트 분야 국내 시장점유율 1위인 두산테스나를 중심으로 반도체, 휴대폰, 전기차 배터리에 들어가는 전자소재 생산 등을 하고 있는 그룹 내 첨단소재 사업이 이 부문에 자리잡게 된다.

두산그룹 관계자는 "업종 구분 없이 혼재돼 있는 사업들을 시너지가 날 수 있는 사업끼리 모아서 클러스터화하는 게 이번 사업 재편의 목적"이라며 "이번 재편의 대상이 된 두산에너빌리티, 두산밥캣, 두산로보틱스 3사 모두 '윈-윈-윈'할 수 있도록 조정했다"고 설명했다.

한편 두산밥캣을 100% 자회사로 두게 되는 두산로보틱스는 두산밥캣이 북미, 유럽 등에 걸쳐 보유한 강력한 네트워크 및 파이낸싱 역량 그리고 경영인프라 등을 활용할 수 있다. 또 두산밥캣의 생산시설 자동화 확대에 따라 해당 시설에 대한 협동로봇 제품 공급도 늘어날 것으로 전망되는 등 캡티브 매출 증대도 긍정적 효과로 예상된다.

무인화, 자동화를 중점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두산밥캣은 두산로보틱스의 로봇 기술을 접목해 애플리케이션을 보다 다양화할 수 있게 되고 두 회사의 기술을 접목한 신개념 제품 개발을 추진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기존 지배구조에서 그룹의 중간지주 역할을 해오던 두산에너빌리티는 본연의 에너지 사업과 미래 성장동력인 원자력, SMR, 가스·수소터빈, GT·서비스 등 고부가가치 사업 포트폴리오에 보다 집중할 수 있는 체제를 갖추게 된다. 또 이번 사업구조 재편 과정에서 약 1조2000억원 가량 차입금 감축 효과가 발생해 재무구조도 개선된다.

두산에너빌리티, 두산밥캣, 두산로보틱스 3개사는 이날 각각 이사회를 열고 분할, 합병, 포괄적 주식 교환 등을 결정했다.



이 시간 주요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