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삼성전자가 '5GAA' 이사회 멤버로 선임됐다. (사진=삼성전자)

하만과 시너지 창출 강화,국제표준기반 상용화 노력

[서울파이낸스 윤은식 기자] 삼성전자가 '5GAA(5G Automotive Association)' 이사회 멤버 중 유일하게 전장분야(Tier-1) 기업으로 이름을 올리게 됐다. 기존 이사회는 완성차 업체와 통신업체로만 구성됐다.

삼성전자는 5G 기술 기반의 커넥티드카 상용화를 추진하고 '5GAA'의 신규 이사회 멤버로 선임됐다고 19일 밝혔다.

'5GAA'는 5G 기술 기반의 커넥티드카, 자율주행차량 등 미래 자동차를 연구하고 상용화하기 위해 지난해 9월 설립된 단체다. 글로벌 중요 완성차 업체·통신사업자·통신장비 제조사 등 총 40개 이상의 기업이 이 단체에 참가하고 있다.

5G 이동통신은 모바일 사용 경험을 획기적으로 향상할 뿐 아니라 다양한 산업을 묶는 연결고리로써 중요성이 더욱 강화되고 있다. 커넥티드카는 5G 이동 통신을 기반으로 한 사물 인터넷의 대표적인 사례로 볼 수 있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 이번 5GAA 이사회 멤버 선임을 계기로 지난 3월 인수를 완료한 하만과의 시너지 창출을 더욱 본격화할 계획"라면서 "차세대 커넥티드 카 산업 활성화 방안 모색과 신규 기술개발 주도 등 국제 표준을 기반으로 한 상용화 노력을 확대할 예정"이라고 말했다.